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사지 업주 등친 경찰관 사칭 사이비기자

영등포경찰서는 성매매 단속 경찰관을 사칭해 마사지 업소 업주에게 금품을 빼앗은 혐의(공동공갈 등)로 사이비 기자 이모(59)씨 등 2명을 검거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공범 문모(52)씨는 지난 8월 2일 오후 9시 10분경 서울 신길동 소재 마사지업소에 찾아가 손님 행세를 하고, 이씨는 단속 경찰관인척 업소를 찾아가 종업원을 협박하는 수법으로 금목걸이와 현금 16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현장에서 소리를 지르며 "경찰이다. 꼼짝마"라고 외친 후 미리 준비한 카메라로 업소 내부를 촬영하는가 하면 종업원에게 "앞으로 단속을 봐 줄테니 세장을 달라"며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기자로 몇 년간 근무했다고 주장하나 고시원을 전전하는 등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고, 특수강도 29범 등 전과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