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전거 부품 만들다 포드에 수출까지 연매출 4300억 … 5년내 2배 늘릴 것”

올해로 50주년을 맞은 경창산업 창업주 손기창 명예회장이 본사에 전시된 창업 초기 프레스기를 가리키고 있다.
대구시 달서구 월암동의 자동차부품업체인 경창산업㈜이 창업 50주년을 맞았다. 경창산업은 반세기 만에 KCW·경창정공 등 2개 계열사와 중국 공장 두 곳을 거느린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현대·기아자동차와 미국의 GM·크라이슬러·포드, 유럽의 푸조·사브 등에 와이퍼(wiper·자동차 유리창을 닦는 장치) 등을 수출해 지난해 431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009년 7월에는 대구시의 스타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50주년 맞은 대구 경창산업 손일호 회장

 경창산업은 1961년 10월 중구 동인동의 한 창고 건물에서 출발했다. 손기창(88) 명예회장은 직원 7명과 자전거 체인 덮개를 만들었다. 손 명예회장은 촛불을 켜고 밤을 새워가며 일에 매달렸다. 자전거부품업이 궤도에 오르면서 66년 침산동으로 공장을 확장 이전했다. 72년에는 자동차부품업에 진출했다. 현대자동차에 자동차용 케이블과 와이퍼를 납품하기로 한 것 . 이후 매출 신장률이 매년 100%에 이를 정도로 급성장했다.



 경창산업은 와이퍼, 트랜스미션(변속기) 부품, 브레이크 페달, 자동차용 케이블, 운반용 설비에 장착하는 고무바퀴(캐스터) 등을 생산하고 있다. 와이퍼의 품질은 세계적인 수준이다. 고무에 특수처리를 해 유리가 깨끗하게 닦이면서 움직일 때 소음도 적다. 와이퍼는 생산 물량의 40%를 수출하고 있다. 이달 중 미국 월마트에도 납품키로 했다. 최근에는 워셔액을 순간 가열해 유리창의 눈과 얼음을 녹일 수 있는 ‘워셔 히터’도 개발했다.



 손일호(58) 회장은 “연구개발에 더 많이 투자해 세계 최고의 자동차부품업체로 키우겠다”며 “5년 내 매출 1조원 달성이 목표”라고 말했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