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차기 2인자 리커창 … 평양 들른 뒤 서울 온다

리커창
리커창(李克强·이극강) 중국 국무원(중앙정부) 상무부총리가 23일부터 남북한을 잇따라 방문할 예정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19일 발표했다. 그의 이번 남북한 방문을 통해 중국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중재자로서의 적극적 이미지를 최대한 부각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80여 명 대규모 대표단 동행
23~25일 북한, 26~27일 한국
6자회담 재개 중재 나설 듯

리 부총리는 내년 말 열리는 중국공산당 18차 당 대회에서 서열 2위로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국회의장에 해당) 또는 총리에 발탁될 가능성이 큰 차세대 주자다.



중국 외교부 장위(姜瑜·강유)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리 상무부총리가 23∼25일 북한을, 26∼27일에는 한국을 각각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번 방문은 남북한의 요청에 따른 공식 우호 방문”이라고 밝혔다. 남북한 방문 목적에 대해 장 대변인은 “해당국 지도자들과 회담하고 양자 관계와 국제 현안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남북 관계 개선과 정세 완화를 지지하고 한반도의 장기적인 안정을 바란다”면서 “중국은 당사국들과 함께 6자회담의 재개와 지역 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대변인의 말에서 확인되듯 리 부총리의 남북한 순차 방문의 주요 목적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중재에 방점이 찍힌 것으로 분석된다. 북·중 경협이 논의될 가능성도 크다. 중국의 지도자급 인사가 남북한을 순차 방문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리 부총리는 북한 방문을 마친 뒤 25일 베이징(北京)에 들러 하룻밤을 보내고 26일 다시 방한할 것으로 전해졌다. 리 부총리의 순방길에는 중국 외교부 장즈쥔(張志軍·장지군) 상무 부부장(차관) 등 80여 명의 대표단이 동행한다. 그의 남북한 방문은 2008년 상무부총리로 승진한 이후 처음이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