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민주주의’ 문구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로

지난 17일 공청회에서 발표된 중학교 역사교과서 집필 기준안 가운데 ‘자유민주주의’ 관련 문구가 일부 바뀔 전망이다.



중학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수정

당초 기준안에는 자유민주주의 용어가 두 번 나온다. 이 중 한 곳은 자유민주주의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라는 표현으로 교체되고, 다른 한 곳은 자유민주주의 표현은 유지하지만 그 앞에 “독재정권하에서”라는 내용을 추가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집필 기준안에 “4·19혁명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유민주주의의 발전 과정을 정치변동과 민주화운동, 헌법상의 체제 변화와 그 특징 등 중요한 흐름을 중심으로 설명한다”라고 했던 구절에서 자유민주주의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로 대체되는 것이다. 또 “자유민주주의가 시련을 겪기도 하였으나… ”라고 했던 구절은 “독재정권하에서 자유민주주의가 시련을 겪기도 하였으나…”로 바뀔 듯하다.



 집필기준개발공동연구진(위원장 이익주)은 19일 내부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토의했고, 국사편찬위원회 이태진 위원장에게 보고했다. 새 집필 기준은 26일 고시 될 예정이다.



배영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