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식 영어 굴욕? 아이폰4S 음성인식 해보니, 한국인 '승리'

일본인의 영어를 알아듣지 못하고 엉뚱한 답을 하는 아이폰4S(왼쪽)
한국인이 영어로 날씨를 묻자, 날씨 정보가 안내되는 모습 (오른쪽)
<사진= 유튜브 캡처>




아이폰 4S의 음성 인식 기능 `SIRI`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면서 이를 직접 체험한 영상이 인터넷에 속속 올라오고 있다. 현재 SIRI는 영어와 프랑스어, 독일어 3개 언어만 지원되고 있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한국인과 일본인이 영어로 SIRI를 시험한 동영상이 올라왔다. 한국인은 날씨와 시간, 알람 등 영어로 다양한 주제의 질문을 했고, 아이폰은 거의 100% 정확하게 알아들었다. 그런데 일본인은 다르다. 간단한 문장을 물어봐도 전혀 인식되지 못했다. 일본인 특유의 어눌한 영어발음 탓이다.



17일 올라온 `iPhone4S Siri Korean`이란 제목의 영상에서 한국인이 "What time is it(몇 시인가)"이라고 묻자 곧바로 시간이 안내됐다. "What`s the weather for today?(날씨가 어떤가)"란 질문엔 다양한 날씨 정보가 안내됐고 "Do I need a raincoat(우비가 필요한가)?"라고 묻자 "No, I don`t think it`s raining in Seoul(아니다, 서울에 비가 오지 않는다)"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새벽 2시에 깨워달라"고 하자 `OK`란 답과 함께 알람이 설정됐고, 다시 "취소하라"고 하자 취소됐다. 아이폰은 한국인의 영어 발음을 정확히 인식하고 있었다.



반면 일본인 네티즌 `mrrocketnews`이 유튜브에 올린 영상을 보면 이들의 동문서답 대화가 애처로울 정도다. 일본인이 "What`s the weather for today(오늘 날씨는 어떤가)?"라고 묻자 아이폰은 인식하지 못하고 "You don`t?"라며 되묻는다. 다시 또박또박 똑같은 문장을 말하자 "Which linda?"라는 한술 더뜬 답이 나온다. `weather`를 `linda`로 인식한 것이다. 인내심을 갖고 다시 묻자, "Sorry, I don`t understand `What do today`"라고 답한다.



끈질긴 대화는 계속된다. 일본인은 "What weather?"라고 다시 물었고 아이폰은 "I`m not sure what you said there."라고 답한다.



결국 일본인은 자포자기한 듯 "See you tomorrow(내일 보자)"라 인사했다. 그러나 인사 조차 알아듣지 못한 아이폰은 "I don`t know what you mean by `you tomorrow`"라고 답했다.



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왜 내 영어를 인식하지 못할까. 부끄럽다"는 글을 적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SIRI가 인종을 차별하는 것 같다" "학교 가서 다시 영어 배우고 와라" 등 비웃는 댓글을 달았다.



김진희 기자





▶동영상 보러가기



1. 일본인의 SIRI 인식





2. 한국인의 SIRI 인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