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8군 소속 엔지니어, 음주사고로 경찰조사

미군의 잇따른 성범죄와 카지노 난동 사건 등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이번엔 음주운전을 한 미군 군속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혈중알콜농도 0.071% 상태로 렌트카를 몰다가 중앙선을 침범, 맞은 편에서 달리던 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로 미8군 소속 컴퓨터 엔지니어 리(32)씨를 조사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리씨는 이날 오전 2시 50분쯤 서울 서초구 서초로 농협 교대역 지점 앞 왕복 6차선 도로를 달리던 중 중앙선을 침범, 맞은 편에서 오전 조모(51)씨의 NF소나타 개인택시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대만계 미국인인 리씨는 경찰조사에서 “친구들과 보드카 3잔을 마셨다”고 진술했으며 술이 취한 상태에서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리씨의 알콜농도 측정 등 간단한 조사만 마친 뒤 미8군 측에 리씨의 신병을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주 금요일 사고 당사자들에게 출석요구를 할 예정”이라며 “이어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규정에 따라 세부적인 조율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