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신재생에너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본격 가동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준공돼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도약하고 있다.

부산시는 20일 오후3시 강서구 화전산업단지 내 5.6㎿규모의 전력을 생산하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화석연료 사용을 줄여 온실가스 배출을 감소시키고 기후변화협약 등 국제환경규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에너지 및 탄소시장 전문 컨설팅 회사인 코발트스카이사와 지난4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특수목적법인 부산연료전지발전㈜을 설립하고 지난 5월부터 300억원을 들여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지어 시운전을 마치고 이날 준공식과 함께 본격적으로 전기를 생산, 판매할 예정이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력량은 연간 4만2000MWh로 약 7500 가구가 사용할 수 있고, 발전을 하면서 생산되는 열은 부산시와 협의해 인근의 사회복지시설 등에 무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수소연료전지발전은 수소와 산소가 화학반응을 일으켜 전기를 생성하는 것으로 배터리와는 달리 연료가 공급되는 한 재충전 없이 계속해서 전기를 생산하고, 발생된 열로 온수를 생산해 급탕 및 난방에 활용할 수 있다.

또 발전효율이 높고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에너지로 태양광, 풍력 등의 신재생에너지원에 비해 효율이 아주 높아 화석에너지를 대체할 차세대 도심 신재생에너지로 각광 받고 있다.

이번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향상과 신재생에너지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효과뿐만 아니라, 연간 약 6000t의 CO₂감축으로 연 1250대의 자동차나 5000가구의 온실가스 발생량을 줄이고 7500세대분의 전력공급과 연간110만 그루의 나무심기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지역에 처음으로 대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로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에 적극부응하고 향후 그린에너지 보급 확대에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