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생 폭행 구립어린이집 … 교사가 발로 밟고, 머리 박치기시키고

서울 성동구의 한 구립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누운 아이를 발로 밟고 있는 CCTV 화면. 오른쪽 사진은 다른 어린이집에서도 교사가 아이 얼굴을 손으로 때리는 모습. [TV 화면 캡처]

서울시내 구립 어린이집 교사들이 아이들을 때렸다는 진정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최근 서울시내 구립 어린이집 여러 곳에서 교사들이 아이들을 폭행했다는 진정과 제보가 들어와 각 경찰서에 수사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제보자를 통해 교사들의 폭행 장면이 담긴 CCTV(폐쇄회로TV) 화면을 확보했다. 학부모들은 진정서에서 “보육교사가 ‘낮잠을 잔 뒤 이불을 개지 않았다’ ‘음식을 흘렸다’는 이유로 아이들의 얼굴과 손바닥, 엉덩이 등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일부 방송사가 공개한 어린이집 CCTV 화면에는 교사들이 아이들의 머리를 때리고 누워 있는 아이를 발로 밟고, 두 아이의 머리채를 잡고 부딪치게 하는 폭행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런 폭행은 서울 동대문구와 성동구·중구·금천구 등에 있는 구립 어린이집에서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금천구의 한 어린이집은 3살 난 김모군을 10분간 불이 꺼진 화장실에 내버려둔 것으로 드러나 최근 서울영등포아동보호전문기관의 조사를 받았다. 조사 결과 정서적으로 아이를 학대한 것이 인정돼 어린이집 위탁 계약이 해지됐다. 강북경찰서도 최근 구립 어린이집 교사가 어린이집에 다니는 5살 아이 3~4명을 때렸다는 학부모들의 진정서를 접수해 내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영선·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