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렌지 골퍼 파울러

리키 파울러(23·미국)는 대회 마지막 날 머리부터 발끝까지 오렌지색만을 고집하는 프로골퍼다. 그는 모터 바이크를 즐기며, 음반을 낸 가수이기도 하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