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문, 온라인에 주는 기사 정당한 대가 받아야”

1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제63차 세계신문협회(WAN-IFRA) 총회의 ‘신문 위상의 재정립’ 패널 토론에서 중앙일보 홍정도 전무(오른쪽 둘째)가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켄 닥터(사회자), 유겐 루스 오스트리아 보랄베르거 메디엔하우스 발행인 겸 CEO, 롤브 에리크 리스달 노르웨이 쉽스테드 CEO, 홍 전무, 윌프레드 다비드 키보로 케냐 국립미디어그룹 이사장. [빈=안착히 jTBC기자]


홍정도 중앙일보 전무는 1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제63차 세계신문협회(WAN-IFRA) 총회의 패널 토론에 참석, “온라인 뉴스 공급 방식에 있어 신문이 포털과의 관계를 재정립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를 맡은 미국의 미디어 분석가 켄 닥터의 정보 유료화에 대한 질문에 “아시아에 진정한 유료 뉴스 사이트는 하나도 없다”며 “고급 정보를 생산하는 신문 대신 그 정보를 취합·전달하는 포털이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신문사들이 다양하고 적극적인 공동 대처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정도 중앙일보 전무, 세계신문협회 총회 패널 토론



 오스트리아 보랄베르거 메디엔하우스의 유겐 루스 발행인 겸 최고경영자(CEO)는 자신들의 경우 “신문 보급 지역 내 80%의 가정이 유료로 정보를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전무는 “오늘날은 디지털 시대의 초기일 뿐”이라며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신문들이 보다 부가가치가 높은 기사를 생산해 정당한 대가를 받고 온라인에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총회의 첫 세션이었던 ‘신문 위상의 재정립’ 패널 토론에는 홍 전무와 루스 발행인 외에 스칸디나비아 최대의 영향력을 가진 노르웨이 일간지 쉽스테드의 롤브 에리크 리스달 CEO, 케냐 국립미디어그룹 윌프레드 다비드 키보로 이사장이 참석해 신문의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빈=이훈범 기자

사진=안착히 jTBC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