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0자 읽기] 편두통 外

◆편두통(올리버 색스 지음, 강창래 옮김, 알마, 632쪽, 3만2000원)=문학적인 글쓰기로 유명한 신경과 전문의 올리버 색스가 1970년 펴낸 책의 92년 개정판이다. 자신이 편두통에 시달렸던 환자로서 “편두통을 앓고 있는 환자들과 무엇에든 호기심이 많고 깊이 성찰하는 습관을 가진 독자들”을 겨냥했다.



◆역사가에게 묻다(김효순 지음, 서해문집, 440쪽, 1만7000원)=난마처럼 얽혀 해결되지 않는 한·일 갈등의 본질을 한·일 역사가와 활동가 8인의 심층 인터뷰를 빌어 밝힌다. 전후 청산과 보상은 왜 허공에 떠버렸는지, 강제연행 희생자들의 유골은 귀향할 가능성이 있는지 이들의 경험과 식견을 통해 되짚어본다.



◆영조(김백철 지음, 태학사, 360쪽, 1만6000원)= 정책 목표를 오직 ‘민국(民國)’의 안녕에 두었던 영조의 탕평 정치를 정치·사회·경제 등 다양한 측면에서 조명했다. 영조 시대에 붕당 정치 구도를 탈피하고 군주 중심으로 정치 역량이 모아졌 다며 영조의 탕평 코드를 ‘국왕’ ‘국가’ ‘백성’으로 풀이했다.



◆포퓰리즘의 덫(조동근 외 지음, 나남, 304쪽, 1만5000원)=부제가 ‘세상에 공짜는 없다’이다. ‘자유와 시장’이라는 보수적 이념에 기초해 정치·사회에 만연된 포퓰리즘 요소를 비판했다. 특히 복지 포퓰리즘은 국가에 대한 의존을 타성화 시키는 것이라고 주장 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