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제 납시오~ 슈마허 1차 연습주행 1위

페텔, 빗길 주행 제바스티안 페텔(레드불)이 14일 전남 영암군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연습 주행을 하고 있다. 일찌감치 시즌 우승을 확정 지은 페텔은 이번 대회에서 팀 우승에 도전한다. [영암=AP]


왕년의 ‘F1 황제’ 미하엘 슈마허(독일·메르세데스)가 국제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원(F1) 코리아 그랑프리 1차 연습주행에서 가장 좋은 기록을 작성했다.

페텔 2위 … 2차 주행 해밀턴 1위



슈마허
 슈마허는 14일 5.615㎞에 달하는 전남 영암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을 2분02초784에 달렸다. 연습주행은 실제 대회 성적과는 무관하며 15일 예선, 16일 결선 레이스를 앞두고 서킷 적응을 위해 달리는 레이스다. 그러나 대회 첫 공식 일정으로 열리는 중요한 이벤트다.



 연습주행에서는 1시간30분 동안 출전선수 24명이 원하는 시간에 서킷을 달려 가장 좋은 한 바퀴 주행시간을 자기 기록으로 삼는다. 슈마허에 이어 제바스티안 페텔(독일·레드불)이 2분02초840으로 2위를 기록했다. 비가 내리는 노면 위를 달리느라 기록은 좋지 못했다. 날씨가 맑았던 지난해 1차 연습주행에서는 루이스 해밀턴(영국·맥라렌)이 1분40초887로 1위를 했다. 올해 1차 연습주행 기록은 지난해와 비교하면 22초가량 느려졌다.



 오후 2시부터 열린 2차 연습주행에서는 해밀턴이 1분50초828을 기록해 가장 빨랐다. 지난주 일본 대회 우승자인 젠슨 버턴(영국·맥라렌)이 1분50초932로 두 번째로 빨랐다. 슈마허는 1분54초965로 14위에 머물렀고, 페텔은 1분52초646을 기록해 3위를 기록했다.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15일 오전 11시 3차 연습주행, 오후 2시 예선이 이어지고 결선 레이스는 16일 오후 3시에 시작된다.



영암=김효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