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출마 직전 백두대간 종주 때 1000만원 상당 등산용품 협찬 받아”

한나라당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 선대위의 안형환 대변인은 14일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출마 직전 백두대간 종주(사진)를 했는데 이 행사에서도 대기업인 코오롱스포츠의 물품을 협찬받았다고 한다”며 “시민단체의 모금은 그렇다 쳐도 개인 행사까지 대기업 지원을 받은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안 대변인은 “박 후보의 인생은 한마디로 ‘협찬 인생’이라고밖에 표현할 길이 없다”며 “박 후보 측은 이 부분에 대해 입장을 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당 대변인도 “박 후보가 자신의 저서에서 ‘돈에는 주는 사람의 의지가 있다’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행태를 보인 것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한나라 “한마디로 협찬 인생”
코오롱 “먼저 연락이 와 지원”
박원순 측 “협찬 사실 알렸다”

 코오롱스포츠 관계자는 “400만원 상당(일반 판매가 기준으론 1000만원가량)의 물품을 협찬한 사실이 있다. 다만 박 후보가 아니라 희망제작소에서 연락이 와서 협찬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른 단체에도 마케팅 차원에서 종종 협찬을 해왔다”며 “당시엔 박 후보가 정계에 진출할 것이라곤 생각하지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 측은 “백두대간 종주에 앞서 시민들의 사연 신청을 받아서 5명 정도가 함께 백두대간을 종주했다. 블로그 등을 통해 미리 코오롱에서 후원을 한다는 점을 기재했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 측은 “후원금은 받지 않았고 등산복·등산화·배낭 등을 후원받았다”고 말했다.



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