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V 가이드] PD 홀로 기록한 마사이족 전사

아프리카 마사이족은 전사를 ‘모란’이라고 부른다. 마사이 남자라면 누구나 전사의 의무를 진다. 6년 이상 사냥과 전쟁을 해야 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 전통을 따르는 마사이족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이정준 다큐멘터리 감독이 아프리카 케냐의 마사이족 거주 지역에 홀로 들어가 82일간 생활한 뒤 그 결과물을 ‘마사이마라의 전사들(2부작)’로 내놓았다. 케이블 tvN에서 16일 오전 10시에 2부 ‘모란과의 동행’을 방영한다. tvN 개국특집 다큐멘터리다.



 눈에 띄는 건 감독 혼자서 촬영·연출·출연까지 모두 해낸 독특한 제작방식이다. 안내인도 통역도 없다. 수소문 끝에 탄자니아 국경 지대의 오지마을에서 3명의 모란을 만난 일이 이 다큐멘터리의 시작이 됐다.



 모란은 갓 잡은 소의 배를 갈라 피를 마시고, 마을을 공격한 버팔로에게 인정사정없이 창을 던진다. 독특한 ‘마사이 워킹’도 흥겹다. 아프리카 최후의 전사 ‘모란’을 자랑스러워하는 마사이족의 진솔함도 묻어난다. 사라져가는 이들의 전통문화도 담아 애잔함을 전한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