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 클립] Special Knowledge <366>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2004년까지 담배 만들던 공장, 디자인 꽃이 활짝 피다





공예는 시대를 담는 거울이라고 합니다. 지금 충북 청주에서는 ‘유용지물(有用之物)’이라는 주제로 제9회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가 열리고 있습니다. 65개국 3만2000여 명 예술가들의 손길이 담긴 5000여 점을 한 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의자부터 장신구·도자기까지 쓸모 있으면서도 아름다움의 가치를 내세운 작품이 모두 모였습니다. 30일까지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에 대한 정보를 소개합니다.



청주=이은주 기자









5 찰스&레이 임스, 라 세즈(섬유유리, 크롬 도금, 강철, 나무, 1948) 6 타피오 안틸라&에리타 소이니, 팔리카 스툴 (핀란드, 폐목) 7 이삼웅, 스타 의자 (단풍, 자작나무 합판, 2007)






윌리엄 모리스(William Morris·1834~1896)



이번 전시에 가장 눈 여겨봐야 할 전시관 중의 하나가 윌리엄 모리스 전시관입니다. 윌리엄 모리스는 19세기에 일상과 함께 하는 공예를 주창하며 미술공예운동(Arts and Crafts Movement)의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인물입니다. 최초의 공예 운동가이자 디자인이라는 분야의 기초를 다진 사람이죠.



산업혁명 이후 기계로 생산하는 제품들이 늘어나자 모리스는 산업 제품은 추한 제품만을 생산하고 있다며 정교함 손길과 장인정신이 담겨 있는 아름다운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1861년 디자인회사 ‘모리스·마셜·포크 회사’(1874년에 모리스 회사로 변경)를 설립했죠. 모든 생활용품을 예술가의 손으로 직접 아름답게 만들어 저렴하게 판매하겠다는 뜻을 갖고 있던 그는 벽화·벽지·장식·스테인글라스 조각·자수·가구 등 모든 영역에서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 그런 정신이 빛나는 벽지·스탠드·램프 등 총 87점의 작품을 볼 수 있습니다. 벽지·타일의 디테일을 찬찬히 관찰해보세요. ‘아름다움’ ‘상상력’ 그리고 ‘질서’를 조화시킨 디자인 패턴이 흥미롭게 보입니다.



의자, 걷다



요즘 의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죠. 의자 디자인에 관심 있는 분들이 놓치지 말아야 할 전시가 바로 430여 점의 의자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이번 특별전입니다. 정준모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총 감독은 “‘유용지물’의 실체를 구현하는 아이템으로 의자 이상의 것을 찾기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손과 기계, 예술과 산업, 공예와 디자인 등의 가치를 충실하게 반영하고 있는 게 바로 의자라는 것이죠.



이번 비엔날레에는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로비 의자, 마르셀 브로이어의 의자, 찰스 임스의 라 세즈 의자 등 ‘이름난 의자’가 총출동했습니다. 전시장이 대형 의자 창고처럼 보일 정도입니다. 살바도르 달리가 여배우 메이 웨스트에게 경의를 표한 입술 모양 소파는 발랄한 재치가 돋보이고, 가구 디자이너 입 코포드 라르슨이 장미 나무로 만들었다는 일레자베스 소파는 단순하면서도 클래식한 디자인이 매력적입니다. 현대작가 작품으로는 이부자리를 접어놓은 모양의 모토기 다이스케의 의자, 네덜란드 피트 하인 이크의 나뭇조각으로 만든 일인용 의자, 한국 작가 황형신의 콘크리트 의자도 눈길을 끕니다.



예술로서의 공예









1 심현석, 35㎜카메라(2000, 정은, 20K 금, 스프링 스틸, 플라스틱) 2 아르망 피에르 페르난데즈, 1/2 컵 (1990, 도자) 3 마이클 이든, 꽃 (Bloom, 2011, 녹슨 청동과 나일론 혼합물) 4 이가진, 물방울 (도자, 2011)



예술로서의 공예(Artistic) 섹션은 쓸모를 지닌 대상을 넘어서 감상 대상이 된 공예품 113점을 보여주는 자리입니다. 공예와 예술이 어떻게 경계를 넘나드는지를 가늠해 볼 수 있습니다. 자연의 수국 꽃잎을 그대로 닮은 LED 조명 ‘만개_수국’(김명례)은 자기의 섬세함과 은은한 매력을 잘 드러낸 것으로 마치 향기가 퍼져 나올 듯한 작품입니다. 스피커 선으로 꼬아 만든 다양한 형태의 도자기 ‘케이블 도자기 그리고 소리’(김영섭) 역시 예술작품이 된 공예의 세계를 보여줍니다.



덴마크 작가 구거 페터의 작품 ‘초록 드레스를 입은 여자’ ‘출입구 앞의 남자’, 영국 캐서린 몰링의 ‘부자연스러운 삶’, 랜덜 로젠탈의 ‘무마 비용’ 등은 보이는 것과 전혀 다른 허를 찌르는 재료로 만든 것으로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예술가들의 공예 & 공예가들의 공예



로열(Royal) 섹션은 예술가·건축가·디자이너 등이 독자적인 예술 세계를 공예에 적용한 작품을 선보이는 공간입니다. 셀프 포트레이트, 구성사진가로 잘 알려진 신디 셔먼(57)의 작품 사진(마담 퐁파도르)이 들어간 도자기, 데이미언 허스트의 나비 작품이 프린트된 휴대용 접이 의자, 도널드 저드의 책상 세트, 제프 쿤스의 백색 유리 화병 ‘강아지’, 나라 요시모토의 목욕타월을 볼 수 있습니다.



파블로 피카소의 작품으로 만들어진 카펫,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풍경 모빌, 이브 클라인의 푸른 테이블도 전시돼 있습니다. 공예가들의 작품을 모아 놓은 격조(Genuine) 섹션에서는 금속으로 만든 보석 같은 카메라(심현석), 이가진의 도자 작품 ‘물방울’ 등도 눈 여겨 보세요.



자연과 하나 되는 공예 & 핀란드 공예전, 그리고



나무 블록을 섬유로 벨트로 묶어서 만든 팔리카 의자(핀란드)는 생태적인 가구의 가능성을 보여줍니다. 버려진 나무를 벨트로 팽팽히 당겨서 만든 이 의자는 수명이 다한 뒤에는 벽난로에서 태워버릴 수 있습니다. 미국 지폐와 철사를 이용해 만든 유켄 데루야(일본)의 ‘초록빛 경제’는 지구 온난화 문제를 패러디한 작품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올해 초대국가인 핀란드의 공예와 디자인으로, 150명이 넘는 작가들의 작품 850여 점으로 집중적으로 보여줍니다.



전시 공간 자체가 ‘작품’











이번 청주국제공예디자인 비엔날레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전시가 열리고 있는 공간 그 자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한국에서 가장 큰 규모였다는 옛 담배 공장(청주연초제조창)을 그대로 전시장으로 쓰고 있기 때문이죠. 규모도 상당히 크고 60년이 넘는 공장의 역사가 고스란히 드러나 있습니다. 1946년에 경성전매국 청주연초공장으로 시작해 2004년에 가동이 중단된 공장입니다.



한때 적게는 3000여 명, 많게는 1만 여 명이 근무했다고 하니 그 규모가 짐작되십니까. 특이한 것은 이 공장을 완전히 새 단장하지 않고 마감을 막 뜯어낸 듯이 거친 공간을 전시장으로 쓰고 있는 점입니다. 총감독 정준모씨는 “공장에 켜켜이 쌓여있는 세월의 두께를 그대로 관람객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지난 수십 년간 건물이 담고 있는 역사의 가치를 헤아리지 못하고 쉽게 허물고 부숴온 것은 아닌지 돌아보자는 제안입니다. 오래된 공장이 앞으로 새로운 상상력과 결합해 멋진 문화공간으로 다시 태어날지를 가늠해 보는 것도 이번 비엔날레가 주는 흥미로운 체험입니다.



독자와 함께 만듭니다 뉴스클립은 시사뉴스를 바탕으로 만드는 지식 창고이자 상식 백과사전입니다. 뉴스와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으면 e-메일로 알려주십시오. 뉴스클립으로 만들어 드립니다. newscl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