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움과 함께 하는 건강 관리 코어근육





자세 나쁘거나 엉거주춤한 오리걸음 걷는다면
배·등·고관절 근육 키우는 운동 해야





우리 몸의 중심, 척주와 골반 연결하는 ‘코어근육’



허리나 골반 운동을 할 때 이전과 달리 통증이 있다. 한쪽 다리를 들고 서서 균형을 잡는 것처럼 예전에 쉽게 하던 동작이 잘 되지 않는다. 검사에서 아무 이상이 없다는 데도 계속 엉덩이와 허리 부분이 편치 않다.



이런 증상들이 계속 된다면 ‘코어근육’이 약해진 것은 아닌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코어근육은 척추와 골반에 연결돼 있는 근육들을 말한다. 최근 척추질환 치료에 있어서 코어근육 강화가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다.



우리 몸통 안 소화기와 비뇨생식기 같은 허리 아래 쪽 내부 장기는 코어근육에 의해 보호되고 있다. 코어근육은 세부적으로 보면 배쪽의 복직근, 복사근, 등쪽의 척추기립근, 골반 전면의 고관절 굴곡근, 측면의 고관절 외전근, 후면의 고관절 신전근 등이 있다.



다른 사람들에게 ‘자세가 이상하다’는 얘기를 자주 듣는 사람 역시 코어 근육이 약화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복근이 약해지면 배가 나오고 엉덩이가 뒤로 빠지면서 상체는 뒤로 젖혀지는 자세가 된다. 또한 골반이 틀어지는 전경사(전방으로 회전하는 것)도 증가한다. 등근육이 약한 경우에는 등이나 허리가 구부정해지면서 골반의 후경사가 일어난다. 골반과 무릎이 모두 구부정해지는, 즉 노인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엉거주춤한 자세가 되는 것이다. 또 골반 양측에 있는 고관절 외전근이 약해지면 걸을 때 엉덩이가 좌우로 씰룩 거리게 되는 보행 이상(오리걸음)이 나타날 수도 있다.



코어근육이 약해지면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추간판 탈출증, 척추주위 염좌, 퇴행성 척추관절증이 있다. 코어 근육 중 좌우 근육이 차이가 나는 경우에는 특히 요추부·골반·고관절 주위의 근막통증후군, 인대염, 건염이 발생하기 쉽다.



차움 신경근골격센터 재활의학과 김덕영 교수는 “예전에는 활동이 많은 젊은 남성들의 코어근육이 노년의 여성들에 비해 강했다”며 “그러나 요즘은 나이나 성별과 상관없이 생활 습관, 평소 자세와 같은 변수에 따라 문제가 많이 생긴다”고 말했다. 또 “코어근육이 약해져서 생긴 질환은, 그 중 어떤 질환이냐에 따라 해야 하는 운동과 줄여야 하는 운동이 각각 다르게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개인별로 정밀한 검사와 평가를 하고 그에 따라 운동 처방도 이루어져야 한다는 이야기다.



메디컬 피트니스로 코어근육 강화



코어근육은 특별한 훈련을 하지 않으면 약화되기 쉽다. 특히 활동이 부족한 직장인이나, 잘못된 자세로인해 측만증이 흔히 발견되는 수험생, 부상의 위험을 안고 있는 운동선수의 경우 코어근육 훈련이 더욱 중요하다. 보통 허리나 엉덩이가 아플 때 정형외과의 통증클리닉을 많이 찾는다. 그러나 김 교수는 “보통 통증클리닉에서는 원인을 찾아 교정하기보다는 약물 또는 주사로 아픈 것을 경감시키는 치료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때문에 질환이 생기기 전에 예방하거나, 질환이 깊어지기 전에 조치를 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 김교수는 전문의와 상담 한 후,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처방 받는 것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코어근육을 훈련하는 방법은 팔다리 근력 운동에 비해 어렵고 지루하며, 효과를 체감하기 어려워 꾸준히 지속하기가 쉽지 않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기를 이용하면 큰 도움이 된다.



차움은 효과적으로 코어근육을 강화시킬 수 있는 척추 심부근력강화 장비 ‘휴버 모션랩’을 도입했다. 2010년 독일 의료기기박람회에 처음 소개된 프랑스 LPG 사의 최신 모델로, 국내에는 최초로 도입됐다. 휴버 모션랩은 운동 방법이 쉽고 안전해 환자나 일반인, 운동 선수를 포함한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훈련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근력 측정을 통해 신체의 비대칭성을 확인할 수 있고 질환별스포츠 유형별로 다양한 프로토콜로 세팅돼 화면을 보면서 쉽게 따라 할 수 있다. 모니터를 보면서 환자 스스로 근력을 조절하며 재미있게 훈련할 수 있는 것 또한 특징이다. 한번 훈련으로 80여 종의 근육을 강화시키고, 특히 유산소 운동·체형 교정·다이어트 효과까지도 얻을 수 있다.



차움의 신경근골격센터는 재활의학과와 물리치료실, 교정치료실, 운동 치료센터로 구성된다. 재활의학과에서는 통증과 스포츠 손상 분야에 대해 진료하고, 물리치료실에서는 기본적인 운동 치료와 함께 최신 물리치료 장비(심부 레이저·체외 충격파·그라스톤 치료기 등)를 이용해 물리치료를 받을 수 있다. 교정치료실은 자세를 관장하는 중추신경계의 기능 및 체형 등을 평가 교정해주며 운동치료센터에서는 기구 운동과 매트 운동을 1:1로 지도 받을 수 있다. 코어근육 장비 외에도 심전도-호흡가스분석 운동부하 검사기와 등속성 근력평가 장비, 등장성 운동 장비 등도 갖추고 있다. 그 밖에도 척추나 관절, 발의 만성적인 통증이나 체형 및 자세 불균형의 원인을 찾아내는 ‘근골격-체형자세특화검진’도 운영중이다.

▶ 문의=02-3015-5300



※도움말=차움 신경근골격센터 재활의학과 김덕영 교수



[사진설명] 차움 신경근골격센터에서 한 환자가 김덕영 교수의 도움을 받으며 휴버 모션랩을 이용, 코어근육 운동을 하고 있다.



<하현정 기자 happyha@joongang.co.kr/사진=황정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