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 완화될 내년 1분기엔 금리 다시 올릴 것





한국의 금리정책 전망은





‘양적 긴축(Quantitative Tightening)’. 중앙은행이 은행권에서 반강제로 돈을 빼내는 일이다. 금리 인상을 통한 긴축 효과가 크지 않을 때 쓰는 방식이다. 프레드릭 뉴먼 대표가 제시한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이다. 뉴먼 대표는 통화 전문가다. 그는 ‘기준금리 인상=인플레 억제’란 등식이 최근에는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면서 양적긴축을 대책으로 언급한다.



 뉴먼 대표는 “한국 등 아시아 국가가 금리를 올리면 오히려 선진국 자금을 끌어들여 원하는 통화긴축 효과를 상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 때문에 중국 등은 은행 지급준비율 인상 등 다른 긴축정책을 펴고 있다. 한국은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 등 금융 건전성 정책을 활용한다. 지급준비율 조정은 예금 수신액이 풍부한 금융시스템에 효과적인데, 한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예대율(대출금 잔액/예금 잔액)이 높은 편이기 때문이다. 뉴먼 대표는 “양적긴축이 효과적인 통화긴축 정책인지에 대해선 결론이 나지 않았다”면서도 “정책 입안자들은 금리인상과 함께 이러한 정책들을 조합해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아시아 경제의 최대 골칫거리는 인플레였다. 그러나 그가 보기에 아시아 지역의 인플레는 올여름 정점을 찍었다. 실제로 지난달 한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4.3%로 8월(5.3%)에 비해서는 오름폭이 한풀 꺾였다. 중국 또한 8월 CPI 상승률은 6.2%에 달했지만 지난달엔 5.9% 상승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물가상승 흐름이 꺾인 것은 아시아 각국 중앙은행들에는 호재다. 물가상승을 억제해야 한다는 압력에서 벗어나 경제 성장에 보다 주력할 수 있게 됐다. 뉴먼 대표는 그러나 “가격 상승 압력이 완화됐다고 해서 이것이 안정적인 저인플레 시대로 돌아가는 것으로 혼동해선 안 된다”고 경계했다. 신흥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소비가 꾸준히 늘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는 과거에 비해 높아진 물가 수준에 적응해야 한다는 게 그의 견해다.



 뉴먼 대표는 “견조한 경제 펀더멘털과 계속되는 인플레 리스크를 감안할 때, 한국은 아직까지는 긴축에 무게를 둬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글로벌 경제 우려가 해소되기 전까지 향후 몇 달간은 한국은행이 금리를 올리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그는 “내년 1분기에는 금리를 다시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부턴 경제가 정상적으로 움직이게 될 것이란 예측인 셈이다.



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