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양종합금융증권 ‘MY W 온라인 주식수수료제’





업계 최저 수준 요율에 1:1 상담+종목추천 서비스







2년째 온라인 주식매매를 해온 직장인 김모(37)씨는 요즘 걱정이 많다. 재테크를 위해 손을 댄 주식 투자가 별로 수익률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 주식 전문가 상담이라도 직접 받아보고 싶지만 온라인 매매여서 기회가 쉽게 오지 않는다. 그렇다고 증권사에 찾아가 오프라인 매매를 하기에는 수수료가 부담스럽다.



그러던 차에 그는 동양종합금융증권(www.MyAsset.com)의 ‘MY W 온라인 주식수수료제’를 알게 됐다. 이는 온라인 주식 거래 시 전문가의 상담 및 부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온라인 프리미엄 수수료 제도이다.



기본형Plus 수수료율 0.028%로 업계 최저 수준



동양종금증권은 지난해 8월 체계화된 맞춤형생애 자산관리서비스 제공을 표방하며 자산 관리브랜드 ‘MY W’를 새로 선보였다. 나아가 ‘MY W’ 서비스를 확대해 온라인 주식거래에서도 ‘MY W 온라인 주식 수수료제’를 통해 1:1 상담 서비스와 종목추천서비스인 ‘Hot Pic’을 제공하게 됐다.



MY W 온라인 주식 수수료제는 기본형Plus와 프리미엄, 프리미엄Plus 등으로 구성 돼 있다. 기본형Plus는 수수료율이 0.028%로 영업직원의 투자상담서비스가 가능한 동종업계 최저 수준의 신개념 수수료율이다. 1:1로 영업직원의 상담이 가능하고 우수 영업점 주식 전문가와 리서치센터가 추천하는 최신종목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Hot Pic’ 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프리미엄과 프리미엄Plus는 기본형Plus에 온라인 신용융자및 예탁증권담보융자 매수 시 이자율 할인추가 서비스를 포함시킨 것이다.



프리미엄 종목추천 서비스 ‘Hot Pic’ 제공



‘Hot Pic’이란 우수영업점 주식 전문가와 리서치센터에서 정기적으로 추천한 종목을 HTS, 홈페이지, SMS를 통해 제공받는 프리미엄 종목 추천 서비스다.



My W 온라인 주식 수수료제 이용 고객에게 제공되는 Hot Pic 서비스는 우수 영업점 주식 전문가를 활용한 ‘Hot Pic Branch’와 리서치센터 우수 애널리스트를 통한 ‘Hot Pic Research’로 구성된다. Hot Pic Branch는 우수 영업점 주식 전문가들이 매주 추천하는 실전투자종목을 바탕으로 지점추천Top20, 종목규모별 Top20, 업종별 Top20 등 다양한 추천종목 콘텐트를 매주 또는 수시로 공개하는 것이다.



Hot Pic Research는 리서치센터에서 수익율을 관리하는 핫 이슈 종목을 주 1회~월1회 주기로 추천하는 ‘리서치 Hot Pick’과 우수 애널리스트가 담당 업종별 최고 종목을 매달 공개하는 ‘애널리스트 Top-Pick’로 구성돼 있다.



12월 말까지 ‘Hot Pic 퀴즈 이벤트’ 진행



동양종금증권은 Hot Pic 서비스 오픈을 기념하여 오는 14일까지 자사 주식계좌 보유 고객누구에게나 Hot Pic 종목추천 무료서비스 혜택을 제공한다. 이 기간 종료 후에는 MYW 온라인 주식 수수료제를 선택할 경우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정액권(1일, 1개월) 구입을 통해서도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오는 12월 말까지 ‘Hot Pic 퀴즈이벤트’를 진행한다. 동양종금증권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참여 고객 중 추첨 당첨자에게는 스팀오븐, 네스카페 돌체구스토(캡슐 커피머신), 파리바게트 모바일 상품권 등을 증정한다.



Hot Pic 콘텐트는 HTS(MyNet Plus)와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한다. 매주 또는 매월 첫영업일에는 가입자에게 SMS로 발송한다.Hot Pic 서비스 및 이벤트 참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나 고객지원센터(1588-26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그래픽=박소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