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집트 군 - 기독교도 충돌 24명 사망





무바라크 퇴진 이후 최대



9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콥트 기독교 시위대와 군의 충돌 과정에서 다친 시민이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카이로 신화=뉴시스]





9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콥트 기독교도 시위대와 군이 충돌해 최소 24명이 숨지고 200여 명이 부상했다. 지난 2월 호스니 무바라크 전 대통령의 하야 이후 최대 규모의 유혈 충돌이다. 사망자엔 시위대와 군인이 섞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에 따르면 이집트인 콥트 기독교도 수천 명은 이날 저녁 국영TV 방송국 주변에서 시위를 벌이다 군과 충돌했다. 이집트 국영TV는 “시위대가 군인들의 무기를 빼앗고 돌과 화염병을 던지며 공격해 군인 3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시위대 측은 “평화 시위 중 사복 차림의 폭력배들이 돌을 던지며 우리를 공격했다”며 “그 뒤 군인들이 총격을 가했고 장갑차로 사람들을 깔아뭉갰다”고 주장했다.



 시위는 이후 카이로 중심가 타흐리르 광장으로까지 번졌다. 기독교도 부상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던 시내 중심가 병원 인근에선 기독교도와 이슬람교도(무슬림) 수백 명이 난투극을 벌이기도 했다. 그 뒤 무장 보안군 1000명이 배치되면서 시위는 가까스로 저지됐다. 군 당국은 사태 확산을 막기 위해 시위 발생지역 주변에 10일 오전 7시까지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이집트 정부는 유혈 사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날 긴급내각회의를 소집했다.



 이번 시위는 지난달 말 신규 교회가 건축 중이던 남부 아스완주에서 기존 교회 2곳이 무슬림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방화 공격을 당한 데 항의하기 위해 열렸다. 시위대는 교회 건축에 반대하는 발언을 한 무스타파 알 사예드 아스완 주지사의 경질과 방화 교회의 재건축 등을 요구했다. 이집트에선 무바라크 정권 붕괴 후 무슬림과 기독교도 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지난 3월엔 양측 간 충돌로 10여 명이 숨졌고 5월에도 기독교도 10여 명이 교회에서 발생한 테러로 숨졌다. BBC는 “기독교도들은 치안이 불안한 상황에서 일부 과격 무슬림들이 벌이는 반기독교 공격에 집권 군부가 제대로 대처하지 않는다고 비판해왔다”며 “시위대는 후세인 탄타위 군 최고위원회 위원장의 사퇴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승호 기자



◆콥트 기독교=이집트를 기반으로 하는 기독교 분파. 콥트(Copt)는 이집트를 가리키는 고대 용어다. 오랜 세월 무슬림에 둘러싸여 있으면서도 초기 기독교 전통을 잘 지켜왔다는 평을 듣는다. 이집트 전체 인구 8000만 명 중 10%가 콥트 기독교도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