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애국지사 최예근 여사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에 헌신했던 애국지사 최예근(사진) 여사가 5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84세.



 1927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35년 10월 서탑신사 방화사건 때 어머니 정신기 여사와 함께 현장에 간 혐의로 체포돼 12세에 2주일간 구류됐다. 40년 7월에는 군자금과 독립운동 연락문을 전달하던 중 봉천행 열차에서 일본 경찰에 체포됐다. 77년 대통령 표창, 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유족은 아들 이경준·경석씨, 딸 희정씨가 있다. 빈소는 인천 적십자병원 영안실, 발인은 7일 오전 8시 30분, 032-817-1023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