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동안 한없이 무서웠던 아버지가 우승하고 나니 눈물이 나도록 고마운 분이 됐다.”





[golf&톡.톡.talk]





KLPGA 투어 대우증권 클래식에서 우승한 박유나(24·롯데마트), 헌 버스를 개조한 캠핑카로 자신의 투어를 뒷바라지한 아버지의 노력이 첫 우승을 일군 밑거름이 됐다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