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 공개 안 할 거죠? ” … 이동관 “화 푸세요” 사과 문자





박지원 “날 희롱하나” 발끈



이동관 청와대 언론특보가 박지원 의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뉴시스]



지난 4일 박지원 민주당 의원에게 항의성 문자메시지를 보내 ‘막말 문자’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이동관 청와대 언론특보가 5일 박 의원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박 의원이 이에 대해 “나를 희롱하고 가지고 노는 내용”이라고 다시 반발해 오히려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날 공개된 이 특보의 두 번째 문자메시지는 “전화 안 받으셔서 문자 올립니다. 저도 섭섭한 감정에 격해 무례하게 비칠 수 있는 글 보낸 점 사과드립니다. 탓 없다는 생각도 있었고요. 너그럽게 화 푸세요. 저와 박 선배님이 그럴 사이입니까. 선배님 건승 빕니다. 이동관 배(拜)”라는 내용이었다. 이 특보는 곧이어 “이건 공개 안 하실거죠?ㅎ”라는 후속 메시지도 보냈다.



 이 특보는 전날 박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씨와 가까운 인물들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자신을 거명하자 “인간적으로 섭섭합니다. 그 정도밖에 안 되는 인간인지 몰랐습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물론 여야 간사들까지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청와대에 항의했다. 이에 따라 이 특보는 5일 사과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화해를 시도했지만 박 의원은 화를 풀기는커녕 오히려 더욱 불쾌해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