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영 투명성이 사회적 책임 활동 중 가장 중요”





2011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우수기업





GS칼텍스·DGB금융지주·삼성서울병원·현대해상화재보험·한국지역난방공사·홈플러스 등 33개 회사가 사회적 책임을 가장 잘 실천한 기업으로 꼽혔다.



 한국표준협회는 6일 서울 논현동 임패리얼팰리스호텔에서 ‘2011 대한민국지속가능성대회’를 열고 ‘대한민국지속가능성지수(KSI) 1위 기업’과 ‘지속가능성보고서상’을 시상한다. 사회적 책임을 실천한 국내 128개 기업과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하는 65개 회사를 평가한 결과다.



 평가결과에 따르면 GS칼텍스(정유)·DGB금융지주(은행)를 비롯한 33개 회사가 업종별 KSI 1위 기업으로 꼽혔다. 유한킴벌리(제조)·KT(서비스)·한국철도시설공단(공공) 등 6개 회사는 지속가능성보고서상을 받는다.



 










KSI는 기업이 환경보호·동반성장·사회공헌 같은 사회적 책임을 다했는지 평가하는 지수다. 평가 결과 국내 기업의 KSI 평균 점수는 56.01점이었다. GS칼텍스는 중소 협력업체에 대금을 100% 현금 결제하고 대금 지급기간을 5.2일로 짧게 유지한 점을 인정받았다. DGB금융지주는 2006년부터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설치해 운영하고 올 5월 환경경영시스템 인증을 받은 점을 평가했다.



 평가자들은 기업 경영의 투명성을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구체적으로 ▶소비자는 서비스 불만 분쟁 해결 노력과 제품 보건·안전을 ▶투자자는 기술발전·경영의 투명성을 ▶협력사는 고용 창출 기회 제공을 ▶언론은 소비자 개인정보·사생활 보호를 ▶지역 주민은 환경오염 방지를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표준협회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은 아직 부족하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에 대한 인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SI(Korean Sustainability Index)=표준협회가 사회적 책임 이행 성과를 측정해 평가하는 ‘대한민국지속가능성지수’다. 기업이 환경보호나 사회공헌 같은 사회적 책임을 얼마나 성실하게 실천했는지 평가한다. 전문가뿐 아니라 소비자·협력업체·언론 도 설문에 참여한다. 올해로 3회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