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남표, 특허 47건 … 상당수 연구 안 하고 이름 올려”





교과위 국감서 집중 추궁
장순흥 교수도 이름 끼워 넣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서남표(사진) 총장이 직접 참여하지 않은 대형 국가 연구과제 특허 발명자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대거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5일 대전 한국연구재단에서 열린 교과부 산하 기관 국정감사에서 서 총장이 특허 발명자로 다수 특허를 출원한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민주당 김유정 의원은 “서 총장이 취임 이후 국가연구비 750억원을 투입해 ‘온라인 전기자동차’와 ‘모바일 하버(mobile harbor)’를 개발해 오고 있는데, 서 총장이 단독 또는 다른 연구자들과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한 것이 47개나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허 기술을 이전하면 총수입의 50%를 발명자가 받을 수 있는데, 총장 업무는 도외시하고 특허 이득을 얻는 데만 올인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선진당 이상민 의원도 “전기자동차나 모바일하버 사업 모두 연구에 참여한 실제 연구원이 있을 텐데, 특허 명의를 총장 개인의 이름으로 하는 것이 적절한 것이냐”며 “한국적인 정서에서는 이해하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서 총장은 “두 개발사업 모두 제가 발명했는데, 제 이름이 안 들어가 있으면 국가의 손해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김유정 의원은 서 총장의 고액 연봉도 따졌다. 김 의원은 “서 총장 연봉은 업무 추진비를 포함해 약 4억2900만원으로, 대구경북과기원 총장의 1억9200만원, 광주과학기술원 총장의 1억8210만원 보다 두 배 이상 높다”며 “적절한 수준인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ALIO)에서 관리하는 285개 공공기관 가운데서도 가장 높다”고 지적했다.



 한편 KAIST 장순흥(원자력공학) 교수도 서 총장처럼 자신의 이름을 발명자들 명단에 끼워넣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나라당 주광덕 의원은 “(서남표 총장의) 특허출원 당시 부총장이었던 장순흥 교수도 서 총장과 다른 발명자들 틈에 끼여 공동 발명자로 32건을 출원했다” 고 주장했다.



박방주 과학전문기자



◆모바일 하버=항구에 접안하기 어려운 대형 선박들을 앞바다까지 마중 나가 하역할 수 있는 이동 항구.



◆온라인 전기자동차=도로에 전선을 매설하고 무선으로 전력을 받아 운용하는 신개념 전기자동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