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라리, 5억원대 첫 4륜구동 ‘FF’ 첫선





갈리에라 수석 부사장 “수억원대 스포츠카 고객에겐 위기 아니다”



엔리코 갈리에라



이탈리아 스포츠카 메이커인 페라리가 만든 최초의 4륜구동 4인승 모델 ‘FF’가 국내에 첫선을 보였다.



  페라리 공식 수입사 FMK는 5일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에서 ‘FF’(사진)를 발표했다. 이 차는 ‘페라리 포(Ferrari Four)’의 약자로 4인승과 4륜구동을 의미한다. 12기통 6262cc 직분사 엔진을 달고 8000RPM에서 최고 660마력의 출력을 낸다. 포뮬러1(F1) 레이스에 사용되는 7단자동-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달았다. 정지 상태에서 3.7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이 가능하다. FF는 경주용 서킷뿐 아니라 스포츠 주행과 눈길이나 빗길, 진흙길 같은 험로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페라리의 4륜구동 시스템(4RM)은 경쟁 차에 비해 약 50% 무게를 줄인 게 특징이다. 따라서 앞뒤 무게 배분(전47: 후53)을 거의 같게 해 어떤 도로 여건에서도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 4명이 승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트렁크(450L)에는 골프백 2개를 실을 수 있다.



 








FMK 김영식 전무는 “지금까지 페라리가 제작한 차량 중에서 가장 고급스럽고 편의성이 뛰어나 일반 운전자도 손쉽게 차량을 다룰 수 있다”며 “스포츠카의 유전자도 그대로 이어받아 서킷 주행뿐 아니라 눈길에서도 달릴 수 있는 전천후 차량”이라고 소개했다.



  페라리 본사 마케팅 담당 엔리코 갈리에라 수석 부사장은 “페라리는 양산 차인 벤츠·BMW와 다른 회사라 항상 수요보다 공급을 적게 하는 게 경영 목표”라며 “경제위기는 페라리 고객과 큰 관련이 없어 올해 역대 최고치인 7000대 판매를 돌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국가등급이 세 계단 추락했다. 유럽발 경제위기가 심상치 않은데.



  “이탈리아는 전 세계 판매의 7%에 불과하다. 세계 경제가 어렵다고 해도 대당 3억원이 넘는 페라리 고객은 별로 어렵지 않다는 게 지금까지의 경험이다. 더구나 선진 시장 대신 중국·러시아 같은 신흥시장이 보충해 주고 있다. 경제위기는 페라리에 위기가 되지 않는다. 수요보다 공급을 부족하게 해 희소성을 갖게 하는 게 페라리의 경영 목표다.”











 -한국·중국·일본은 어떻게 다른 시장인가.



  “일본은 페라리의 전통적인 3대 시장이다. 이미 누적 1만 대가 팔렸다. 중국은 1000대를 6년 만에 돌파했다. 한국은 250대 정도 팔렸다. 일본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페라리 클럽이 유지될 만큼 수십 년 된 페라리 중고차를 손질해 타는 성숙한 시장이다. 중국은 ‘아 페라리’라는 식으로 주변을 의식해 브랜드 파워를 보고 구매하는 편이다. 이제 막 페라리 공급이 시작된 한국은 일본에 좀 더 가깝다고 본다.”



  -앞으로 SUV나 1억원대 보급형 페라리를 만들 계획은.



  “둘 다 단연코 ‘NO’다. 1960년대 페라리가 어려워지면서 전륜구동 보급형인 ‘디노’를 내놨다. 당시 이 차는 가격이 수천만원대로 저렴했지만 결과적으로 스포츠카 메이커인 페라리에는 어울리지 않았다. 페라리는 가장 빠르고 가장 럭셔리한 최고급 스포츠카만 만들 것이다. 그래서 수요가 넘쳐도 공장을 확충하지 않고 고객을 2년씩 기다리게 한다. 페라리가 가장 잘 만든 차는 창업자 엔초 페라리의 말대로 ‘다음 번 나올 차(Next)’다.”



 -다음 주 전남 영암에서 코리아 F1이 열린다. 올해 페라리팀은 성적이 부진(현재 3위)한데.



 “레이싱 부문은 별도 회사라 언급할 수 없다. 페라리가 F1 마케팅을 통해 성공을 거둔 것은 분명하다.”



김태진 기자



◆ 페라리=이탈리아의 스포츠카 브랜드다. 자동차 레이서로 유명했던 엔초 페라리는 1929년 자신이 만든 스쿠데리아 페라리팀 드라이버로 활약했다. 33년 아들 알프레도(애칭인 ‘디노’로 더 유명. 훗날 디노라는 차가 나옴)가 태어나자 아내의 뜻에 따라 드라이버 생활을 접고 47년 이탈리아 북부 모데나에서 페라리를 창업했다. 레이스와 스포츠카 제조에 한평생을 바친 고집스러운 이탈리아의 장인 엔초는 88년 아흔 살에 세상을 떴지만 그가 남긴 것은 페라리의 명성 그 이상이다. 페라리의 완벽한 성능에다 이탈리아 유명 디자인업체인 피닌파리나가 만들어낸 빼어난 디자인과 조화를 이뤄 전 세계 스포츠카의 대명사로 됐다. 20년 된 중고차가 시판 가격보다 비싼 차는 페라리밖에 없다. 페라리는 창업 이후 경기침체로 두 번이나 부도 위기를 맞아 69년 지분을 피아트에 넘겼다. 지금까지 전 세계 자동차 경주에서 5000회 이상의 우승을 했다. 특히 F1과의 인연은 빼놓을 수 없다. 50년 F1 첫 대회부터 단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참가한 유일한 자동차 메이커다. 52년 처음 연간 챔피언에 올랐고 그랑프리에서 지금까지 가장 많은 215회 우승을 했다. 레이싱의 황제 미하엘 슈마허(독일)도 페라리팀에서 일곱 번 우승해 명성을 쌓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