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풋풋한 얼굴 70년대 트로이카 … 반가워라 그 시절 희귀 영상자료





jTBC 스튜디오 공사 중 발견



197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로 불렸던 유지인(왼쪽)·정윤희(가운데)·장미희. 흑백 영상이지만 앳된 얼굴이 매력적이다. 이들은 각각 TBC 드라마 ‘땅에 묻은 노래’(1980), ‘의녀미사’(1980), ‘해녀 당실이’ (1976)에 출연해 당대 최고의 인기를 끌었다. [jTBC 제공]







“드디어 ‘쇼쇼쇼’가 외국에까지 진출하는군요. 우리나라 쇼 프로그램이 자유롭게 외국으로도 진출한다는 게 얼마나 반갑고 보람된 지 모르겠어요. 혜은이씨도 현지(한국)에서 만족하지는 않겠지?”(고 최무룡)



 1978년 겨울 미국 뉴욕. 인기 오락프로그램 TBC ‘쇼쇼쇼 700회 특집’ 방송을 위해 이곳을 찾은 혜은이가 은막 스타였던 최무룡을 만나 인터뷰한 내용이다. 유럽·남미에까지 한류 바람이 부는 지금에 비하면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1978년 ‘쇼쇼쇼 700회 특집’에 출연한 가수 혜은이(위)와 북극에 간 중앙일보·TBC 취재팀(아래)



요즘은 해외에서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일이 흔하지만 30여 년 전만 해도 그렇지 않았다.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않았고 방송기술도 뒷받침되지 못했다. 당시 TBC의 ‘쇼쇼쇼 700회 특집’이 큰 화제가 된 이유다. 패티김·혜은이 등 당대를 풍미했던 가수들이 파리 센강, 뉴욕 ‘자유의 여신상’ 등을 배경으로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뮤직비디오처럼 만들어졌다. 부분적으로 해외 촬영을 시도한 프로그램은 몇 있었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해외에서 촬영한 영상으로만 내보낸 것은 최초였다.



 ‘쇼쇼쇼 700회 특집’을 비롯한 국내외에서 찾아보기 힘든 TBC 희귀영상자료가 대거 발견됐다. 12월 개국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지하 스튜디오 공사 중 먼지 쌓인 비디오테이프 6800여 개가 나온 것. jTBC측은 복원을 위해 황정태·강병우 전 TBC PD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복원 가치 판단에 나섰다. 그렇게 209개 테이프가 1차 복원 대상으로 선정됐고, 현재 150여 개가 디지털 파일로 복원됐다. 일부 복원이 어려운 프로그램 테이프는 미국에서 작업했다. 무엇보다 사료적 가치가 높은 것들을 엄선했다.



 이렇게 복원된 파일에는 1960~70년대 대중문화의 발자취가 고스란히 담겼다. 특히 반가운 건 197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로 불린 장미희·정윤희·유지인의 앳된 얼굴이다. 유지인은 3·1절 특집드라마 ‘땅에 묻은 노래’에 출연했다. 의상과 화장은 촌스럽지만 청순한 얼굴이 매력적이다. ‘의녀미사’의 정윤희, ‘해녀 당실이’의 장미희도 풋풋하다.



 방영 당시 최고 시청률이 70%가 넘었던 드라마 ‘아씨’의 마지막 회도 복원됐다. 아씨 역을 맡았던 김희준의 청초한 모습이 당시 여성상을 엿보게 한다. 연극무대처럼 꾸며진 세트와 나지막한 내레이션은 생경하다. 드라마 제작과정의 변천사를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TBC는 교양 프로그램도 글로벌화했다. 1978년 중앙일보와 동양방송 취재진이 함께 북극과 적도(아프리카)를 찾았다. 이어 79년에는 남극에 발을 내디뎠다. 남극 취재는 국내 방송사상 최초였다. 이번에 복원된 다큐멘터리 ‘한국 극지탐험대 북극대빙원에 도전하다’에는 하얗게 펼쳐진 눈밭을 달리는 개썰매의 모습이 생생히 담겼다. 겨울철 얼어붙은 바다 위로 400㎞를 달려 극점에 이르는 여정은 지금 봐도 흥미롭다.



 김창조 jTBC 편성국장은 “국내외 다른 곳에 보관되어있을 가능성이 거의 없는 희귀한 자료이고 특히 1970년대 대중문화 현상을 되새겨볼 수 있는 소중한 자료”라고 말했다. 또 “방송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영상물도 꽤 있어 사료로서의 가치도 높다. 개국 초에 이 복원 영상을 활용한 특집 프로그램을 내보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주리 기자



◆쇼쇼쇼=TBC(동양방송)에서 1964년 12월 개국과 동시에 내보낸 버라이어티 쇼 프로그램. 춤과 노래, 코미디를 결합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한국 예능프로의 대명사로 꼽힌다. 1980년 언론통폐합 조치로 TBC가 KBS에 강제로 인수된 이후에도 계속돼 19년간 913회가 방송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