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경련 50돌 … “국민 신뢰 받는 경제계로 거듭나겠다”



5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전경련 창립 50주년 기념 리셉션에서 이명박 대통령(오른쪽 넷째)과 참석자들이 건배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손길승·강신호 전경련 명예회장, 박희태 국회의장, 이 대통령, 허창수 전경련 회장, 조석래 전경련 명예회장, 최중경 지경부 장관,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 [안성식 기자]


허창수 회장 기념식서 선언
이명박 대통령도 참석 축사
“대기업 이익단체 오해 없게”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국민과의 소통을 통해 신뢰받는 경제계로 거듭나겠다고 선언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5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가진 기념식에서 “효율 없이 살아남을 수 없는 국제 경쟁 시대에 (기업이) 원칙을 지키지 못한 일이 있었고 배려가 부족했던 아쉬움도 남는다”라고 반성했다. 허 회장은 또 “모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기업을 둘러싼 이해 관계자들과 공생발전해 성장의 과실이 구석구석 닿도록 하겠다”고 앞으로의 방향을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도 이날 참석해 “세계 모든 사람이 우리 상품의 이름을 대면 알 수 있는 시대를 맞은 데에는 전경련 회원 여러분이 중심이 됐다”고 축사했다. 이 대통령은 또 “우리 국민소득이 불과 80~90달러 밖에 되지 않던 시절에 전경련이 창립됐고, 고 이병철(삼성) 회장, 고 정주영(현대) 회장, 고 구인회(LG) 회장 같은 선대의 큰 기업가들이 이 나라의 경제를 만들어내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고 높게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국민이 전경련을 보는 눈이 대기업 이익을 대변하는 이익단체로 오인받을 수 있는 위기에 처했다”며 “시장이 진화해야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킬 수 있다는 점을 알아달라”고 당부했다.



 전경련은 이날 ‘미리 가본 대한민국’ 국민보고대회를 열어 ‘2030년 GDP 5조 달러, 1인당 국민소득 10만 달러, 세계 10대 경제강국’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전경련 회장단에선 허 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16명이 참석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정몽구 현대차 회장은 각각 해외출장과 개인 일정으로 불참했다.



글=심서현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