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주러 대사 위성락





후임 6자회담 수석대표엔 임성남





정부는 5일 주러시아 대사에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57·외시 13회)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차관급)을 임명했다. 후임 본부장에는 6자회담 차석대표를 역임한 임성남(53·외시 14회) 전 주중 공사가 기용됐다.



 역대 최장 기간(2년6개월) 6자회담 수석대표로 활동한 위 대사는 외교부 북미국장(6자회담 차석대표)과 주미 공사를 지낸 대표적 미국·북핵통이다. 수석대표 재임 기간 6자회담이 열리진 않았지만 최초의 남북 비핵화 회담을 성사시켰다. 러시아와의 인연도 깊고, 러시아어가 능통한 최초의 주러 대사다. 한·소 수교를 한 해 앞둔 1989년 영사처 설치를 위해 진행된 러시아와의 싱가포르 비밀접촉에서 실무를 담당해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다음 달 초 부임할 예정이다.



신임 임 본부장은 외교부 내에서 “따라가기 힘든 경력을 쌓았다”고 평가되는 실력파다. 미국·북핵·중국 업무를 맡았다. 주중국 공사 재직 땐 주중 대사였던 류우익 통일부 장관의 신임이 두터웠다고 한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북미국장일 때 북미3과장으로 일했다.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는 6자회담 수석대표와 차석대표로 호흡을 맞췄다.



권호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위성락
(魏聖洛)
[現] 주러시아대사관 대사
1954년
임성남
(林聖男)
[現] 한반도평화교섭본부 본부장
1958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