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통사고로 못다 핀 女수의사 꿈…` 부모가 건대에 장학금 1억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불의의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딸의 모교에 50대 학부모가 장학금 1억원을 기부한 사연이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지난 8월 건국대 수의학과 본과 4학년에 재학 중이던 딸 고(故) 유혜선(25)씨를 잃은 유한욱(55)씨 부부. 유씨 부부는 딸이 수의학과 본과를 졸업하면 미국 유학을 보내주기 위해 모은 학자금과 사고 보험금을 보태 딸의 후배들을 위해 쓰라고 1억원을 선뜻 내놓았다.



수의학 예과와 본과 등 6년간 학업에 매달리던 유씨는 졸업을 한 학기 앞둔 상황에서 친구들과 함께 공중방역근무의로 근무하는 동기들을 격려하기 위해 강원 고성을 방문했다가 돌아오는 길에 사고를 당했다.



타고 있던 차량이 전복되는 바람에 유씨는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끝내 깨어나지 못한 것.



유씨는 평균 평점이 4.38점(4.5만점)에 달해 매학기 전액 감면 장학금을 놓치지 않을 만큼 학업성적도 우수했다. 사고 며칠 뒤 유씨가 치렀던 미국 수의사 시험 합격 통지서가 날아와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유씨의 아버지는 "딸은 어렸을때 부터 강아지와 고양이 등 동물들을 좋아해 수의사를 꿈꿨다"며 "못 이룬 꿈을 후배들이 이루고 딸의 발자취를 기억해 주길 바라는 마음에 장학금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평소 딸이 공부했던 전공 서적과 도서들도 학교에 기증했다.



건국대는 4일 이 장학금을 `유혜선 장학기금`이라 명명하고 수의학과 학생 가운데 가정 형편이 어렵고 학업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게 지원하기로 했다.



다음해 2월 학위수여식에서는 유씨에게 명예졸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