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폭동원 전임 사장 폭행 혐의' 피죤 회장 결국

경찰이 생활용품 기업 피죤 이은욱(55) 전 사장의 폭행 사건과 관련, 피죤 창업자인 이윤재(77) 회장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고 2일 밝혔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이 회장에게 오는 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변호인을 통해 통보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도 취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회장의 폭행 지시 여부에 대해 "어느정도 심증이 있다. 이제 본인 진술을 들어봐야 한다"고 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0일 이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법원은 "이 회장이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할 우려가 없다"는 취지로 기각했다. 이 회장은 김 이사가 구속된 지난달 29일을 전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 현재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사장은 지난 2월 피죤 사장에 취임했으나 4개월 만에 이 회장에 의해 해임된 뒤 서울중앙지법에 해고무효 소송을 냈다. 이 전 사장은 지난달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신의 아파트로 귀가하던 중 괴한 3명으로부터 주먹과 발로 폭행당했다.



이 전 사장은 이후 경찰 조사에서 "이 회장 측이 폭행을 사주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최근 이 전 사장을 폭행한 혐의로 광주 폭력조직 무등산파 소속 조직원 김모(34)씨 등 3명을 구속한데 이어 이들에게 폭행을 지시한 혐의로 김 이사를 구속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