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차원 회화의 세계‘이산(離散)의 꿈, 손봉채 개인전’

손봉채의 ‘Migrants’(2011), Oil on Pol ycarbonate_LED, 184*94㎝
사진으로만 봐서는 그 깊이감을 알 수 없다. 얼핏 뿌연 안개 속에 그려진 듯한 소나무 여럿. 그런데 실물을 보면 심산유곡에 들어온 것 같다. 눈 앞의 소나무는 생생하고 저 뒤의 소나무는 은은하다. 방탄 유리의 일종인 0.2㎜짜리 폴리카보네이트 5장에 각각 그림을 그리고 이를 겹쳐놓은 뒤 LED 조명을 켜서 완성하는 ‘입체회화’다.손봉채 작가의 작업은 단지 비슷한 풍경을 겹치는 것이 아니라 한 장면이나 풍경을 공간분할하는 데서 묘미가 드러난다.그 속에 그가 만들어내는 시간과 공간은 현재의 3차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