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권 단일화 경선 … 박원순 먼저 웃다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시민후보’로 나선 박원순(사진) 변호사가 야권 단일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통합 경선 1라운드에서 승리했다. 박 변호사는 30일 서울 상암DMC에서 열린 야권 후보 TV토론을 지켜본 1400명의 배심원단 평가(전화 여론조사)에서 54.43%의 지지를 획득했다. 44.09%를 얻은 민주당 박영선 의원과는 10.34%포인트 차이다. 민주노동당 후보인 최규엽 새세상연구소장은 1.48%를 얻었다. <관계기사 3면>



박 변호사는 통합 경선의 30%를 차지하는 배심원단 평가에서 승리함에 따라 3일 밤 결정되는 야권 단일후보 선출 과정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됐다. 배심원 평가 결과는 1, 2일 실시되는 여론조사(30%), 3일 현장투표 형식으로 이뤄지는 시민참여 경선(40%) 결과와 합산된다.



 이날 방송3사 공동주관으로 오후 3시부터 1시간반 동안 진행된 TV토론에서 박 변호사가 운영했던 아름다운 재단에 대한 대기업 후원 문제 등을 둘러싸고 박 변호사, 박 의원, 최 소장 사이에 치열한 논쟁이 펼쳐졌다. 박 의원은 “내가 BBK의 진실을 파헤치고 있을 때 박 변호사는 재벌의 후원을 받으며 고맙다는 말을 하고 다녀 당혹스러웠다”고 비판했다. 박 변호사는 “기부받은 돈으로 단전·단수 가구를 위한 기금을 만들고 싱글맘에게 창업자금을 빌려줬다”며 반박했다.



박신홍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