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역보험공사, SLS조선에 6억 달러 보험 특혜”





지경위 소속 김재균 의원 주장



이국철



SLS조선에 한국무역보험공사가 특혜를 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SLS조선은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정권 유력인사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했다고 주장해 온 이국철 회장이 이끌던 기업이다.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소속 김재균(민주당) 의원은 30일 열린 무역보험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SLS조선이 자격 조건에 미치지 못하는 상태에서 무역보험공사가 지원을 결정하는 등 특혜를 주다가 SLS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후 태도를 바꿔 순식간에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은 “무역보험공사가 6억 달러 규모의 선박보험을 제공한 2008년 1월 29일 SLS조선은 자본잠식 상태였고, 신용평가 등급도 최하위(G등급)를 받아 보험제공이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SLS조선은 이후 1년3개월 사이 수출보증보험 한도를 두 배 증액 받았고, 수출신용보증한도도 3000억원을 추가 배정 받았다”고 특혜론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런 특혜 지원은 2009년 9월 검찰의 수사 개시와 함께 중단됐고 무역보험공사가 포함된 채권단은 이례적으로 빠른 속도로 워크아웃 절차에 들어가 신청 2주 만에 개시가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2009년 말 워크아웃 개시 전 경영권 포기 각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무역보험공사 관계자는 “보험 제공을 했을 당시에 SLS조선은 증자를 통해 실질적으로 자본잠식을 벗어났지만 회계상으로는 반영이 안 됐던 때”라면서 “ 2008년 결산 이후 신용등급은 지원가능 등급(E등급)으로 올라갔다”고 해명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심형래 특혜 의혹’도 나왔다. 무역보험공사는 2008년 문화수출보험 지원 명목으로 심 감독의 영화 ‘라스트 갓 파더’에 30억원의 대출 보증을 섰지만 전액을 날린 상태다. 이와 관련해 이상권(한나라당) 의원은 “심형래 감독과 제작비 200억원 규모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당시 공사 내부 규정에는 ‘총제작비 80억원 이하’의 영화에만 지원하도록 돼 있었다”면서 “협약을 체결한 지 두 달 후에 관련 규정을 삭제해 보증이 가능하도록 바꿨다”고 말했다. 김태환(한나라당) 의원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무역보험공사의 무역보험기금의 손실액은 1조4930억원에 달했다. SLS조선 건으로 지난해 이후 입은 손실만 5957억원이다.



 ◆이국철 SLS그룹 회장 3일 재소환=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심재돈)는 신재민(53)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현 정부 인사들에게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이국철(49) SLS그룹 회장을 다음 달 3일 오전 10시 재소환해 조사할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검찰에 출두해 충분히 수사 할 수 있을 만큼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신 전 차관에게 제공한 금품 관련 자료 ▶신 전 차관이 사용했다는 SLS그룹 법인카드 전표와 차량 사용 내역 등을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민근 기자



◆워크아웃=기업의 재무구조 개선작업. 워크아웃 목적 달성을 위해 해당 기업은 채권자인 금융회사의 빚을 갚는 노력을 해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 자력으론 어려워 부채 상환을 유예하거나 탕감해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