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 그 아이구나” 1심 검사 임은정의 소회





검찰 내부 게시판에 글
“영화 보고 그때 일 떠올라 잠 설쳐
집행유예 판결 소식에 치가 떨렸다”





“아! 그 아이구나, 그 아이구나… 가명이라고 해서 어찌 모를까.”



 30일 오후 검찰 내부 게시판에 글 하나가 올라왔다. ‘광주 인화원.. 도가니..’라는 제목의 이 글을 쓴 이는 법무부 법무심의관인 임은정(여·37·사법연수원 30기·사진) 검사였다. 그는 영화 ‘도가니’의 배경이 된 광주 인화학교 성폭행 사건 1심 재판 당시 공판검사였다.



임 검사는 이 글에서 “어제 영화 ‘도가니’를 보고 그때 기억이 떠올라 밤잠을 설쳤다”며 “당시 납득할 수 없는 재판 결과에 피해자들이 검찰·경찰·변호사·법원의 유착이 있었을 것이라고 오해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속상한 마음도 있지만 이 영화가 우리 주위의 또 다른 ‘도가니’를 막을 수 있다면 감수할 수 있다”고 했다. 임 검사는 “증인 신문을 하면서, 책을 읽으면서 느꼈던 소감을 적어둔 일기로 공판 관여검사의 해명자료를 갈음한다”고 당시의 일기를 덧붙였다. 다음은 재판이 열렸던 2007년 3월12일 일기 내용.



 “6시간의 증인 신문 동안 이례적으로 법정은 고요했지만 법정을 가득 채운 농아자들은 수화로 이 세상을 향해 소리 없이 울부짖는다. 그 분노에, 그 절망에 터럭 하나하나가 올올이 곤두선 느낌. 짓밟힘에 익숙해져 버린 아이들도 있고, 끓어오르는 분노에 치를 떠는 아이들도 있고… 눈물을 말리며 그 손짓을, 그 몸짓을, 그 아우성을 본다. 변호사들은 증인들을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이는데 그들의 본분을 다하는 것이라 내가 막을 수가 없다. 피해자들 대신 세상을 향해 울부짖어주는 것, 이들 대신 싸워주는 것, 이들에게 이 세상은 살아볼 만한 곳이라는 희망을 주는 것, 나 역시 내가 해야 할 일들 당연히 해야겠지. 해야만 할 일이다.”



 그는 2009년 9월 20일 공지영씨 소설 『도가니』를 읽고 쓴 일기도 함께 띄웠다.



 “읽을 엄두가 나지 않았지만 결국 구입하고 빨려들 듯 읽어버렸다. 가명이라고 해서 어찌 모를까. 아! 그 아이구나, 그 아이구나… 신음하며 책장을 넘긴다. (피고인들이)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 나왔다는 뉴스를 들었다. 치가 떨린다. 정신이 번쩍 든다. 내가 대신 싸워줘야 할 사회적 약자들의 절박한 아우성이 밀려든다. 그날 법정에서 피가 나도록 입술을 깨물고, 눈물을 말려가며 한 다짐을 다시 내 가슴에 새긴다. 정의를 바로잡는 것. 저들을 대신해서 세상에 소리쳐 주는 것. 난 대한민국 검사다.”



◆한상대 검찰총장도 주말 ‘도가니’ 관람=한상대 검찰총장은 이 영화 관련 질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검 국정감사에 대비해 이번 주말 영화를 직접 관람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