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성공단 갔다온 홍준표 “평양 인사 접촉 없었다”





“5·24 대북 제재 유연해져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오른쪽)가 30일 한나라당 대표 자격으로는 처음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해 주식회사 신원의 양복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통일부 제공]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30일 개성공단을 7시간 방문했다. 한나라당 대표로는 처음이다. 홍 대표는 방문 직후 경기도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개성공단에 대해선 5·24 대북 경제제재 조치를 좀 더 탄력적이고 유연하게 대처하도록 통일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꽉 막힌 남북관계를 뚫는 게 정치인의 책무”라며 이같이 5·24 제재 완화를 시사했다.



 홍 대표는 “5·24 조치를 유연화하는 데 대해 청와대·통일부와 사전 협의가 됐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정부와 사전교감이 없었다면 방북 승인이 났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개성공단은 남북 경제공동체로 가는 길이며 평화공동체로 가는 중요한 지점”이라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정부가 갖고 있는 ‘엄격한 상호주의’의 대북원칙을 ‘유연한 상호주의’로 전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개성공단을 둘러본 소감은.



 “남북관계 경색으로 입주 기업이 많은 어려움에 처해 있다. 근로자가 많이 부족해 공장가동률이 절반 수준이고 5·24 조치로 공장 증축공사도 중단돼 자금압박도 심한 상태다.”



 - 해결방안은 뭔가.



 “근로자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북한 근로자의 원거리 출퇴근을 위한 개성시와 개성공단 간 도로를 보수하고, 출퇴근 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해서 하겠다. 5·24 조치로 건축 공사가 중단된 기업들이 있어 공사가 재개될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하겠다. 5·24 조치 이후 입주업체들이 금융관계가 어려워 이를 해소할 방안이 있는지 보겠고, 소방서 설치와 의료진·의료시설 부족도 정부와 협조해 정리하겠다.”



 -북한 당국자와의 접촉은.



 “출발할 때부터 실무적 방문이었기 때문에 접촉한 일이 없다. 기회가 되면 정치적 방문도 고려할 수 있다. 문제는 북측의 성의 있는 태도다.”



 홍 대표는 “개성공단 1단계 100만 평의 입주율이 37%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입주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하겠다”며 “개성공단의 근본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개성공단의 숙원사업인 3통(통신·통행·통관) 문제가 해결되도록 정부 당국이 적극적으로 남북대화에 나서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개성공단 문제에서 출발해 북한의 성의 있는,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주목하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자 접촉과 관련, 홍 대표를 수행했던 정부 관계자도 “북한 측은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실무자들이 현황 브리핑과 시설 안내를 맡았을 뿐 평양에서 내려온 인사는 없었다” 고 전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홍 대표가 북한 당국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은 것은 정부 측의 자제 요청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번 방문으로 남북관계의 급격한 변화가 있는 것처럼 비쳐져 대북 정책에 혼선이 생기지 않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효식 기자, 임소라 jTBC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