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00개 스크린에 ‘마당을 나온 암탉’… 감격입니다”





극장판 한국 애니 중국 첫 진출 … 시사회장의 오성윤 감독



오성윤 감독은 28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사회를 마친 뒤 중국에선 3000개 스크린에 상영된다며 손가락 세 개를 펼쳤다.



국내 원작 동화를 토대로 만든 토종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명필름 제작)이 중국 대륙에 상륙했다. 극장용 한국 애니메이션으로는 처음이다.



한국에서 350개 스크린에 걸렸던 이 영화는 중국 전역에서 3000개 스크린을 확보하고 30일 일제히 상영을 시작한다. ‘지마야짜이(鷄媽鴨仔·어미닭과 새끼오리)’라는 중국어 제목을 달고 중국어로 더빙했다.



 28일 베이징 시내 솔라나 극장에서 중국 언론을 상대로 시사회를 연 오성윤(48) 감독은 “감격스럽다”는 말을 연신 토해냈다.



 ‘창작 애니메이션 기획 1세대’로 불리는 오 감독에게 이 작품은 각별하다. 서울대 미대를 졸업한 그가 감독으로 애니메이션 제작에 뛰어든 것은 42세이던 2005년. 기획·촬영·편집에 꼬박 7년이 걸렸다. 그에게는 이 작품이 늦깎이 데뷔작이다.



 이 영화는 국내에서 7월 27일 개봉돼 미국과 일본 애니메이션을 제치고 한국 애니메이션 역사상 최다 관객인 220만 명을 동원하고 신기록 행진 중이다. 30억원을 투입한 작품으로선 대박이다. 오 감독은 “제작비의 상당 부분을 국내 제작진 인건비가 차지할 만큼 알뜰살뜰 제작했다”고 말했다.



 토종 애니메이션의 세계화란 측면에서도 이 영화는 자취를 남기게 됐다. TV 시리즈 만화영화가 아닌 극장용으로는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로 중국 관객과 마주하기 때문이다.



이 영화를 중국에 수입한 중국 3대 배급사 중 하나인 다디(大地)의 우신신(吳昕昕) 총감은 “자막도 없는 편집 단계에서 작품을 처음 보고 수입을 결정했다”며 “할리우드와 달리 억지 기교를 부리지 않고도 언어의 한계를 넘어 감동을 전달한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실제로 이날 시사회에 참석한 중국 기자들은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다음은 오 감독과의 문답.



 - 중국에서 3000개 스크린을 확보했는데.



 “중국 전체 스크린이 8700개라고 한다. 한국에선 개봉 시점에 350개 스크린에 걸렸다. 한국의 10배 가까운 규모가 고무적이다. 흥행 예감을 갖게 됐다.”



 - 중국 흥행 목표는.



 “(웃으며) 국내에서 350개 상영관에서 220만 명을 넘었으니 3000개 스크린에서는 단순 계산으로 2000만 명이 나오지 않나. 매출액 5000만 위안(약 9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명필름 이은 대표의 부연 설명).”



 - 중국 진출의 의미는.



 “그동안 제작 지원 기준은 영어권 시장 진출 가능성을 일차적으로 심사했다. 이제 글로벌의 개념을 바꿔야 할 것이다. 중국 관객의 공감을 얻으면 세계로 나갈 수 있는 시대다.”



 - 다음 작품 구상은.



 “애니메이션의 사업적 측면보다 문화적 가치를 더 중시할 것이다. 개를 소재로 보편적인 소통이 가능한 이야기를 구상 중이다. 이제는 기획 초기부터 중국 상영을 염두에 두고 합작 가능성도 열어두겠다.”



글·사진=베이징 장세정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