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총선 의식 의원들 약사 6만명 눈치 보기”





감기약 수퍼 판매, 국회 복지위서 제동 왜





감기약 수퍼마켓 판매의 공이 국회로 넘어갔지만 갈 길은 험난하다. 중앙일보 조사 결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24명 중 한나라당 의원 두 명만 약사법 개정안(감기약 수퍼 판매 법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 그 이유다.



 복지위 통과는 고사하고 상정 여부조차 불투명하다. 상임위 상정은 여야 간사가 합의해 결정한다. 한나라당 간사인 신상진 의원은 “상정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 간사인 주승용 의원은 “약사법 개정안 중 판매 방법이나 판매원 교육 방법 등이 졸속으로 돼 있으면 상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상임위에 상정되면 날치기 처리 요건을 갖추게 돼 내용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감기약 수퍼 판매는 야간이나 공휴일에 약을 사기 힘든 점을 개선하려는 게 주목적이다. 한국소비자원이 올해 초 서울과 5대 광역시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0.4%가 약 구매 불편을 호소했다. 71.2%는 일반약(의사 처방이 필요 없는 약) 수퍼 판매에 찬성했다. 이런 여론을 감안해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수퍼 판매의 필요성을 제기했고 18년 만에 약사법을 개정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약사회의 반대 압박이 본격화되면서 상황이 묘하게 돌아가고 있다. 최근에는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까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복지위 소속 의원들에게도 이런 기류가 읽힌다.



 8월 수퍼 판매 논란이 한창일 때 임시국회에서 한나라당 김금래(현 여성가족부 장관) 의원만 이 문제를 질의했다. 그런데 최근 수퍼 판매의 부당성에 초점을 맞춘 의원들의 발언이 쏟아지고 있다. 한나라당의 모 의원 측은 “수퍼 판매에 동의하지만 약사회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어 일단 유보로 입장을 바꿨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윤석용 의원은 “약을 다루는 데는 전문성이 필요하고, 마약으로 악용될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있다”고 했다. 유보 입장을 표명한 13명의 의원 중 상당수는 반대 쪽에 무게 중심이 실려 있다. 최근 복지위에 합류한 한나라당 나경원·이재오 의원 측은 “아직 검토가 덜 돼 입장을 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실련은 27일 성명서에서 “약국 외 판매가 필요한 약은 일반의약품 전부가 아니라 일부 가정상비약이며, 이에 대한 선택권을 보장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외면하는 것은 약사 기득권을 옹호하기 위한 억지”라고 비판했다.



 ‘가정상비약 약국 외 판매를 위한 시민연대’ 조중근 대표는 “의원들이 내년 총선을 의식해 약사(6만여 명) 눈치를 보는 것인데 수퍼 판매를 반대해 일부 약사 표를 얻을 수 있을지 몰라도 국민의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성식 선임기자,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