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석연, 사퇴 여부 오늘 결정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범보수 시민후보로 나선 이석연 전 법제처장이 28일 자진 사퇴를 포함한 한나라당 나경원 최고위원과의 단일화 방안을 확정하기로 결정했다. 이 전 처장을 추대한 시민단체 8인회의의 멤버인 이헌 시민과 함께하는 변호사들 대표는 27일 밤 기자와의 통화에서 “28일 오후 5시 이 전 처장의 사퇴를 포함해 정책연대 등 단일화 방식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장 후보 등록도 안 해

이 전 처장은 최근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오르지 않자 한계를 느끼고 출마 여부를 재검토하게 됐다고 한다. 이 전 처장은 27일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국립현충원을 참배할 예정이었으나 후보 등록을 하지 않았고 선거운동 일정도 모두 취소했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