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 푸틴 “내년 3월 대선 출마” 공식 선언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메드베데프 “내각 맡을 준비돼 있다”… 재선 포기하고 양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가 24일 내년 3월 러시아 대통령 선거 입후보를 공식화했다.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의 전당대회에서다. 이날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로 푸틴을 지지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며 “나는 내각에서 실무를 맡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재선 도전을 포기하고 푸틴에게 대통령직을 양보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푸틴 총리는 “큰 영광”이라며 수락의사를 밝혔다. 모스크바 시내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열린 전당대회에 참가한 1만여 명은 열렬한 박수로 환영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2000~2008년 대통령을 연임했던 푸틴은 “내가 당선되면 메드베데프는 내각을 맡아 국가 현대화를 이끌 효율적 그룹을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2월 총선을 앞두고 열린 전당대회 첫 연설자로 나선 푸틴 총리는 “앞으로 우리가 어떤 직책을 맡을지에 대한 합의는 이미 수년 전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당의 총선 연방 후보 명부 1순위에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오를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2008년 개헌을 통해 차기 대통령부터 적용되는 임기를 4년에서 6년으로 늘리고 중임도 가능케 했다. 따라서 푸틴이 내년 대통령에 당선되고 재선에도 성공할 경우 2024년까지 대통령직을 할 수 있게 된다. 푸틴은 이날 전당대회에서 “앞으로 5년 안으로 러시아가 세계 5대 강국이 돼야 하며 5~10년 내로 군대도 완벽하게 재무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수진 기자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