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사우디서 '봉 댄스', 이슬람 사회 '난리'







사우디 부유층 여성의 '폴 댄스(봉 춤)'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되자 이슬람권이 시끄럽다.



카타니(36)란 여성은 매력적인 몸매를 만들고 싶어 영국의 인기 강사까지 사우디로 초대하는 열정을 보였다. 그리곤 사우디 전통 복장과 히잡을 두른 채 하루 2시간씩을 배웠다. 영국으로 돌아간 강사가 이 때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한 것이다.



이슬람 교도들은 "사우디의 품위를 떨어뜨린다"며 비난하고 있다. 하지만 강사는 "봉 댄스의 뿌리는 스트립댄서가 아니고 고대 중국과 인도에서 남자들이 했던 전통 스포츠"라고 주장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지옥에서 온 박쥐" "검은 옷에 손만 보이는 괴상한 모습"이라는 반응을 보였다.[사진출처=영국 데일리메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