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석유관리원, 공정 경쟁 여건 조성하는 석유시장 파수꾼





한국석유관리원



한국석유관리원 검사원들이 주유소 석유제품의 품 질검사를 하고 있다.



한국석유관리원은 국내에서 유통되는 석유제품과 석유대체연료, LPG의 품질을 따지고 유통관리를 하는 지식경제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1983년 11월에 설립됐다. 2003년엔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전문연구기관인 녹색기술연구소를 세웠다. 당시 첨가제를 가장한 세녹스 등의 유사휘발유 범람으로 자동차 고장 등 폐해가 많았다.



석유관리원의 이 같은 업무 특성을 감안할 때 대기업과 같은 ‘공생 발전’의 수요는 많지 않다. 외려 공공기관의 특성을 살려 제 몫을 다하는 게 사회와의 ‘공생’일 수 있다. 강승철 한국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석유시장에 대한 감시·점검 등 파수꾼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석유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사회 일반의 이익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품질검사와 유통관리를 통해 법령을 준수하는 선량한 석유사업자 간 공정한 경쟁여건을 조성하고, 소비자가 안심하고 양질의 석유제품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석유관리원은 불법석유 근절을 위해 올해 3~6월 지자체·경찰청·국세청 등 유관기관과 합동 특별단속을 주도해 유사석유 제조장과 길거리 판매소 등 총 395 개 업소를 단속했고 2092명을 검거했다. 시가 6200억원 상당의 유사석유도 압수·폐기했다. 강 이사장은 “정부·지자체 등에 분산돼 있는 석유유통관리 기능을 관리원으로 통합해 석유시장의 감시·감독·조정 등에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