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로진학상담사’ 과정 이수해보니




진로진학상담사 자격증 취득 과정 을 이수한 유재영 (왼쪽)·전용준씨. [김경록 기자]


“진로진학상담사 과정을 이수하고 나니 까막눈이 떠진 것처럼 속이 시원하네요.” 유재영(48·서울 청운동)씨는 “큰아이가 고2라 대입 전형에 관심이 많았다”며 “다단계 전형, 수능 최저등급, 교차 지원 같은 입시 용어부터 너무 어려워 관련 자료나 신문 기사를 봐도 답답했다”고 털어놨다.

유씨가 중앙일보와 한국교육컨설턴트협의회가 공동 개설한 진로진학상담사 자격증 취득 과정에 등록한 것은 입학사정관제에 대한 궁금증 때문이었다. 입학사정관제 정보를 얻기 위해 유씨는 사설학원이 여는 입시설명회에도 여러 차례 참석했다. 대학이 학부모를 대상으로 개설한 입학사정관제 교육 과정도 이수했다. 유씨는 “학원이나 대학은 입학사정관제를 통과한 학생들의 성공 사례 위주로 알려줘 정작 내 아이가 저 전형에 적합한지 가늠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유씨는 “진로진학상담사 과정을 통해 입학사정관제도에 대한 환상을 버린 게 가장 큰 소득”이라고 말했다. 봉사활동과 같은 스펙 쌓기로 낮은 내신과 수능 점수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란 착각에서 벗어났다는 말이다. 유씨는 “대학이 원하는 내신 점수를 취득하는 게 우선이라 큰아이에게도 공부에 신경쓰라고 귀띔해뒀다”고 말했다.

진로진학상담사 과정에는 자녀 교육에 신경 쓰는 주부뿐 아니라 사교육 전문가들도 관심을 보였다. 서울 목동에서 대입 컨설팅을 하고 있는 전용준 강사는 “학교 교육과 사교육 현장의 시각차를 확인하고 분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얘기했다. 그는 “사교육은 학생들의 진학 결과에 연연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이번 과정을 이수하면서 학생들의 진로를 염두에 두고 큰 그림을 그려야 진학 지도를 제대로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진로진학상담사 자격 인증시험을 기획한 순천향대 이신동(특수교육학과) 교수는 “진로진학 상담이 청소년들의 인생 방향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로와 진학 지도의 차이를 알리고 상담사가 반드시 갖춰야 할 소양과 능력을 길러주는 게 이 상담사 양성 과정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진로진학상담사 하반기 과정은 다음 달 8일 개강해 총 12주간 진행된다. 각급 학교의 진로·진학 지도교사와 학생 심리상담사, 교육 관계자,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한다. 3과목으로 이뤄진 교육 과정을 이수한 뒤 12월 자격시험을 통과하면 한국교육컨설턴트협의회가 인증하는 진로진학상담사 3급 자격증이 주어진다.

글=박형수 기자
사진=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