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자재값 강세 타고 농산물 펀드 ‘알찬’ 수익





농산물 펀드가 선방하고 있다. 최근 급등락 시장에서 주식형 펀드가 힘을 못 쓰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농산물 펀드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은 0.08%다. 같은 기간 코스피(-9.44%)와 국내 주식형 펀드(-11.68%)와 비교가 안 된다. ‘산은짐로저스애그리인덱스’ 펀드는 연초 이후 7.32% 수익률을 올렸고, ‘미래에셋맵스로저스농산물지수’ 펀드도 같은 기간 5.06%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성과가 좋은 펀드를 중심으로 자금도 유입되고 있다. 미래에셋맵스TIGER농산물선물 ETF(253억원)와 산은짐로저스애그리인덱스(144억원) 등 총 317억원의 돈이 농산물 펀드로 흘러들어왔다.

 농산물 펀드는 올 초부터 원자재 가격이 오르며 강세를 이어왔다. 중국 등 신흥시장의 농산물 수요가 늘어나고 바이오 에너지 산업의 성장에 힘입어 농산물 가격이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최근에는 미국의 기후 악화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곡물 가격이 급등하며 농산물 펀드의 수익률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옥수수와 대두 가격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전 세계 최대 옥수수와 콩 수출국인 미국 중동부 지역의 건조한 기후로 생산량이 준 탓이다. 미 농무부는 “평년보다 유난히 높은 기온에 7월 강우량이 평균 이하를 기록했다”며 지난달 옥수수 생산 예상치를 당초 135억 부셸에서 125억 부셸로 낮췄다.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거래되는 옥수수 선물 가격은 최근 한 달간 7%가량 올랐다. 미국 텍사스의 기록적인 가뭄으로 면화 공급도 부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기상기구(WMO)가 라니냐 재개 가능성을 경고하면서 농산물 가격의 추가 상승 전망도 고개를 들고 있다. 이달 초 WMO는 최근 관측 결과 라니냐 현상 발생 확률이 25%에서 50%로 높아졌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 박소연 연구원은 “최근 태국에 비가 많이 내려 고무 가격이 폭등하고 남미의 가뭄으로 옥수수와 대두 가격이 오른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경기 둔화와 유럽 재정위기 해소를 위해 각국이 돈줄을 다시 풀면 농산물 가격이 또 들썩일 수도 있다. 늘어난 유동성이 실물 투자 등으로 몰리면 농산물 가격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예상이다. 박소연 연구원은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혼란스러운 금융시장을 돈으로 다스리겠다고 판단하면 상품 가격은 다시 원군을 만나는 셈”이라며 “이달 초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발표에 따르면 대두 등에 대한 투기적 수요가 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로존 위기 등이 이어지면 곡물시장에 찬바람이 불어닥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헤지펀드 하베스트캐피털스트래티지스의 켈리 위스브록 매니저는 “투자자들이 현금 확보를 위해 펀드에서 자금을 빼내고 있는 만큼 유로존 부채위기가 글로벌 곡물시장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서서히 나온다”고 말했다.

 농산물 펀드는 수요와 공급에 따른 가격 변동으로 인한 수익률 차이가 커 투자할 때는 시장의 흐름을 잘 챙겨야 한다. 펀드마다 농산물 관련 기업이나 관련 선물지수 등에 투자하거나 농산물에 직접 투자하는 등 성격도 제각각이다. 농산물별 투자 비중도 달라 적절한 펀드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