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나SK카드도 직원이 고객정보 유출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하나SK카드가 ‘우리 직원이 고객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며 수사를 의뢰해 조사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하나SK카드는 마케팅 부서 직원 박모씨가 고객 개인정보 200여 건을 유출한 사실을 내부 감찰을 통해 확인하고 지난 16일 경찰에 고발했다. 유출된 정보에는 고객 이름과 연락처, 주민등록번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 등을 상대로 유출 범위와 경로 등 구체적인 내용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나SK카드 측은 “고객 신상정보를 다루는 박씨가 정보 일부를 유출했다는 제보가 들어와 자체 조사한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말에는 삼성카드 직원이 고객 이름과 주민번호 앞 두 자리, 직장 이름, 휴대전화 번호 등 개인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고발돼 남대문서에서 수사 중이다. 삼성카드는 유출된 고객 정보가 1만8000여 건이라고 했다가 지난 8일 경찰이 삼성카드 본사와 직원 자택을 압수수색하자 80만여 건이 유출됐다는 확인서를 제출했다. 경찰은 “압수물에 대한 분석 결과는 2~3주 안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