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팝업] 작가 2000명과 작품 5000점…코엑스에 초대형 미술장터




현대미술가 제프 쿤스가 디자인한 BMW 아트카.

국내 최대 미술품 장터인 한국국제아트페어(KIAF)가 22∼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에서 열린다. 한국화랑협회(회장 표미선) 주최다. 10회째인 올해 행사에는 한국 화랑 117곳, 호주와 일본이 각 17곳, 독일 13곳, 영국 6곳 등 17개국 192개 화랑이 참가한다. 한·호 수교 50주년을 맞아 호주가 주빈국으로 원주민 미술부터 최신 미디어아트까지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5일간 작가 2000여 명의 작품 5000여 점이 쏟아져 나오는 이 대규모 아트페어의 작년 방문자는 7만 2000여명이었다. 올해는 특히 미디어 아트와 설치미술을 대상으로 하는 ‘아트 플래시(Art Flash)’를 마련, 회화나 조각뿐만 아니라 현대 미술의 다양한 장르를 고루 소개한다. 또한 BMW 그룹이 세계적 팝 아티스트 제프 쿤스와 협업해 제작한 아트카 ‘BMW M3 GT2’도 행사장에 등장한다. 성인 1만5000원. 02-766-3703.

권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