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누리교회 하용조 목사 후임 이재훈씨 내정









고(故) 하용조 온누리교회 담임목사의 후임으로 이재훈(43·사진) 온누리교회 양재 캠퍼스(성전) 담당 목사가 내정됐다. 이 목사는 24일 온누리교회 서울 서빙고본당에서 열리는 공동의회(18세 이상 세례교인이 참가)에서 과반수 이상의 찬성을 얻으면 담임목사로 확정된다.



 이 목사는 명지대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를 졸업하고 1998년 목사 안수를 받았다. 96년부터 2005년까지 온누리교회에서 사역하다 미국으로 건너가 뉴저지초대교회에서 목회활동을 했으며, 2009년 7월부터 온누리교회 양재 캠퍼스 담당 목사를 맡아왔다.



 85년 온누리교회를 개척한 하 목사는 지난달 1일 뇌출혈로 쓰러져 다음날인 2일 갑작스럽게 타계했다. 국내 대표적인 대형교회 중 한 곳인 온누리교회는 서빙고본당을 비롯해 부천·수원·대전 등 전국에 9개 성전과 25개 비전교회를 두고 있으며 교인 수는 7만5000여 명에 이른다.



백성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