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전 책임 묻겠다”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정전 대란’ 사태와 관련해 “기본을 지키면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한전, 지식경제부, 전력거래소, 발전소는 사과해야 한다. 변명할 필요가 없다. 안 일어날 일이 일어났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한전 본사를 방문한 자리에서다.



한전 찾은 MB “변명 말라”
어제도 예비전력 아슬아슬
“대우받을 건 다 받는 공기업, 수준은 형편없어”

 이 대통령은 “이런 실수가 일어나 정부가 국민 앞에 고개를 들 수 없다”고 했다. “부끄럽고 미안하고 죄송하고…”라는 말도 했다.



 이 대통령은 “일반 제조회사도 고객을 (생각)해서 하는데 공기업이 대우 받을 건 다 받고 수요자에 대한 생각을 전혀 안 하는 것”이라며 “여러분 수준이 형편없는, 후진국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또 “당신들은 잘 먹고 잘 자고 있다가 수요가 올라가니 끊어버리겠다는 이런 생각으로 (정전)한 것 아니냐. 이 책임을 여러분이 통감해야 한다 ”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이건 분명히 책임 소재를 따지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국민이 전기가 이런 사정이어서 끊을 수밖에 없다는 걸 알고 있으면 대비하고 감정적으로도 얼마든 이해할 것”이라며 “이번 일 때문에 나도 분통 터지지만 함께 국민 앞에서 미안한 마음을 갖는다”는 말도 했다. 그런 이 대통령의 질책은 35분간 계속됐다. 이에 앞서 이 대통령은 한전이 당초 회의장으로 잡은 별관 5층이 극장식 구조인 걸 보고 나서 “여기서 회의를 할 수 있겠느냐”고 질책했고, 한전 측은 두 차례 회의장을 옮겼다. 이 대통령의 한전 방문에는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김대기 청와대 경제수석,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 강남훈 지식경제비서관 등이 수행했다.



 한편 16일도 높은 기온으로 예비 전력이 바닥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전력거래소는 이날 오후 1시40분쯤 ‘전력 수급 경보’를 발령했다. 오후 기온이 30도를 넘어가면서 예비 전력이 400만㎾ 아래로 내려가면서다. 예비 전력은 오후 2시40분쯤 310만㎾(전력예비율 4.9%)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전국적 정전 사태를 촉발시킨 15일의 예비 전력 최저치는 148만9000㎾였다. 비상조치는 오후 3시 이후 전력 수요가 줄어들면서 해제됐다.



고정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