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21일 베이징서 2차 비핵화 회담

다음 주 21일께 중국 베이징에서 제2차 남북 비핵화 회담이 열린다. 정부 당국자는 16일 “최근 남북 간 협의가 진행돼 2차 비핵화 남북회담을 다음 주 중반 베이징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며 “양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이용호 외무성 부상이 참석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회담 날짜는 21일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 장소와 일정 등을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2차 남북 비핵화 회담은 7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1차 회담이 개최된 지 2개월 만이다. 북한은 2차 비핵화 회담과 관련, 미국의 뉴욕 채널을 통해 남북 비핵화 회담 개최 의사를 전달해왔다.



북, 뉴욕 채널 통해 제의
류우익 등장 맞물려 주목

 일각에선 남북 관계에서 유연성을 강조해 온 류우익 통일부 장관 내정자의 등장과 맞물려 본격적인 남북 대화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류 내정자는 14일 인사청문회에서 “(남북 정상회담은) 남북 문제를 풀어가는 데 유용한 수단으로 추진 못 할 이유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