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나경원 비토? 그런 게 어딨나”





기자들 만나 직접 해명





한나라당 박근혜(사진) 전 대표가 16일 당 일각에서 나돌았던 ‘나경원 비토론(Veto)론’에 대해 언급했다. 국회 본회의장에 입장하려던 그에게 기자들이 ‘박 전 대표의 최근 발언이 당내 특정 인사에 대한 비토라는 해석이 있다’고 묻자 박 전 대표는 “그런 게 어디 있느냐. 정치권에서 그런 표현(비토)을 쓰는 것 자체가 좋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 언급은 당이 국민에게 무슨 호소를 할지 당의 입장을 정하는 게 순서라는 얘기였다”고 설명했다.



 기자들이 ‘특정인에 대한 호불호를 언급한 건 아니라는 뜻이냐’고 질문하자 “네”라고 했다. 박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무상급식은 지방자치단체가 알아서 결정할 사안이고, 무상급식 주민투표는 정치권이 나설 일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의 이 발언은 무상급식에 반대하고 주민투표 지지 입장을 밝혔던 나경원 최고위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당 일각에서 나왔다.



 박 전 대표는 기자들에게 “정치의 근본 목표는 국민의 행복”이라며 “국민이 안고 있는 어려움과 고통을 실질적으로 해결할 정책을 만들어 국민의 피부에 와닿게 해야 하는데 그런 점에서 우리 정치가 미흡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생각하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는 어떤 지역에서 살건 어떤 분야에서 일하건 국민 개개인이 꿈이나 열정을 실현시켜 행복과 자아를 실현하는 나라다. 제도나 정책을 잘 갖춰 그런 나라가 실현되도록 하는 것이 정치를 하면서 꼭 실현하고 싶은 저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