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손가락, 가치가 무려 52억원?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손으로 기네스북에 오르며 52억 손 보험에 든 바이올리니스트 벤 리 [사진=데일리메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손가락이 있다는 것도 아리송하겠지만 그 손가락이 무려 52억원이라는 것은 더 믿기지 않는 사실이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손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바이올리니스트 벤 리가 52억원의 손 보험에 들었다고 보도했다.



그의 손이 기네스북에 오르고 엄청난 액수의 보험에 가입한 이면에는 감동스토리가 있다. 여성 바이올리니스트 린지 스토파드와 함께 듀오로 활동 중이었던 벤 리는 2009년 교통사고로 오른쪽 손과 손목을 다쳤다. 부상으로 인해 바이올린을 켤 수 없다는 진단까지 받았지만 그는 끊임없는 재활 운동을 거쳐 결국 바이올린을 다시 손에 잡았다.



2010년 듀오 멤버인 스토파드와 함께 다시 활동을 시작한 벤리는 '여왕벌의 행진'이란 곡으로 세계 기네스북에 도전했다. 누구도 이 곡을 1분 내로 연주한 적이 없었다.



영국의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한 벤 리는 이 곡을 64.21초에 연주했다. 그리고 한달 후, 그는 58.515초를 기록하며 기네스북에 올랐다. 그는 세계 최초로 클래식 곡을 1분 안에 연주하는 사람으로 기록됐다.



당초 전문가들은 벤 리가 부상 때문에 빠른 연주 기록을 세우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벤 리는 이를 철저히 무너뜨린 것이다. 동시에 무려 52억원이라는 거액 손 보험에 들며 한 차례 위기를 겪었던 그의 바이올린 인생은 다시 재도약했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